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 ‘코로나19’ 팬데믹
경기도, “마스크 미착용 형사처벌” 초강수…일부 혼선도
입력 2020.08.19 (19:17) 수정 2020.08.19 (19:29) 뉴스 7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경기도가 모든 주민과 방문자들의 실내 마스크 착용을 의무화한 데 이어, 위반하면 형사처벌도 가능하다는 초강수를 뒀습니다.

일상 사생활이나 식사를 할 때는 마스크 착용이 예외지만, 까페 등 일부 공간에 대해서는 구체적인 지침 마련이 필요합니다.

박희봉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도심 거리에서도, 버스 정류장에서도 마스크를 안 쓴 사람을 찾기 힘듭니다.

실내 공간인 역사 대합실에서도 마스크를 쓴 사람이 대부분입니다.

[박정희/부산시 문현동 : "서로 배려하고 내 건강도 챙기고, 남들도 건강 챙기고 다 좋은 일이라고 생각합니다."]

그러나,마스크를 아예 쓰지 않거나, 턱에 걸친 사람들도 눈에 띕니다.

행정명령 위반입니다.

실내에서 마스크 의무 착용이 예외인 경우는 일상적 사생활과 음식을 먹을 때입니다.

그러나,음식을 먹으면서 대화를 나누는 카페 등 일부 공간에서는 혼선도 있습니다.

[박기현/수원시 인계동 : "들어오고 나서 카페 안에서 자리 잡을 때까지 돌아다니는 사람들 많잖아요? 그런 부분을 확실하게 규제를 하고…."]

대중교통을 이용해 다른 지역에서 경기도를 찾는 방문자들도 이번 행정명령의 대상입니다.

따라서 마스크를 착용하지 않을 경우 처벌을 받을 수도 있습니다.

이재명 경기지사는 "행정명령을 위반한 자는 형사처벌 대상으로 3백만 원 이하 벌금형에 처해질 수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이재명/경기도지사/어제 : "특히, 마스크 미착용으로 인해서 감염확산등의 피해가 확산되는 경우에는 검사, 조사 등 모든 방역비용이 구상 청구될 수 있다는 점을 말씀드립니다."]

경기도는 경찰과 함께 `코로나 감염` 우려가 높은 곳을 중심으로 마스크 미착용을 집중 단속할 방침입니다.

KBS 뉴스 박희봉입니다.

촬영기자:이창준/영상편집:안재욱/그래픽:배사랑

▶ ‘ 코로나19 현황과 대응’ 최신 기사 보기
http://news.kbs.co.kr/news/listIssue.html?icd=19588
  • 경기도, “마스크 미착용 형사처벌” 초강수…일부 혼선도
    • 입력 2020-08-19 19:19:48
    • 수정2020-08-19 19:29:23
    뉴스 7
[앵커]

경기도가 모든 주민과 방문자들의 실내 마스크 착용을 의무화한 데 이어, 위반하면 형사처벌도 가능하다는 초강수를 뒀습니다.

일상 사생활이나 식사를 할 때는 마스크 착용이 예외지만, 까페 등 일부 공간에 대해서는 구체적인 지침 마련이 필요합니다.

박희봉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도심 거리에서도, 버스 정류장에서도 마스크를 안 쓴 사람을 찾기 힘듭니다.

실내 공간인 역사 대합실에서도 마스크를 쓴 사람이 대부분입니다.

[박정희/부산시 문현동 : "서로 배려하고 내 건강도 챙기고, 남들도 건강 챙기고 다 좋은 일이라고 생각합니다."]

그러나,마스크를 아예 쓰지 않거나, 턱에 걸친 사람들도 눈에 띕니다.

행정명령 위반입니다.

실내에서 마스크 의무 착용이 예외인 경우는 일상적 사생활과 음식을 먹을 때입니다.

그러나,음식을 먹으면서 대화를 나누는 카페 등 일부 공간에서는 혼선도 있습니다.

[박기현/수원시 인계동 : "들어오고 나서 카페 안에서 자리 잡을 때까지 돌아다니는 사람들 많잖아요? 그런 부분을 확실하게 규제를 하고…."]

대중교통을 이용해 다른 지역에서 경기도를 찾는 방문자들도 이번 행정명령의 대상입니다.

따라서 마스크를 착용하지 않을 경우 처벌을 받을 수도 있습니다.

이재명 경기지사는 "행정명령을 위반한 자는 형사처벌 대상으로 3백만 원 이하 벌금형에 처해질 수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이재명/경기도지사/어제 : "특히, 마스크 미착용으로 인해서 감염확산등의 피해가 확산되는 경우에는 검사, 조사 등 모든 방역비용이 구상 청구될 수 있다는 점을 말씀드립니다."]

경기도는 경찰과 함께 `코로나 감염` 우려가 높은 곳을 중심으로 마스크 미착용을 집중 단속할 방침입니다.

KBS 뉴스 박희봉입니다.

촬영기자:이창준/영상편집:안재욱/그래픽:배사랑

▶ ‘ 코로나19 현황과 대응’ 최신 기사 보기
http://news.kbs.co.kr/news/listIssue.html?icd=19588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코로나19 팩트체크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7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