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2차 대유행?…“실효성있는 대책 마련해야”
입력 2020.08.19 (19:51) 수정 2020.08.19 (19:51) 뉴스7(대구)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이처럼 코로나19가 빠르게 재확산하면서 2차 대유행 우려도 커지고 있습니다.

대구시가 2차 대유행에 대비한 방역 대책을 마련했지만 실효성이 떨어져 보다 치밀한 대책이 필요하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습니다.

이종영 기자입니다.

[리포트]

지난 2월과 3월 코로나 대확산 당시 병상과 의료진 부족을 절감한 대구시, 

대구시민의 0.5%인 만 2천 명이 감염되는 상황을 가정한 2차 재유행 대비계획을 세웠습니다. 

대구시는 앞으로 환자가 급증하더라도 큰 혼란을 없을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권영진/대구시장 : "지난번 우리가 병상부족으로 인해서 겪었던 아픔과 혼란 부분들은 다시 일어나지 않을 수 있는 준비는 해 두었다 이렇게 말씀드리구요."]

하지만 의료 현장의 목소리는 다릅니다. 

2차 대유행 대비계획을 보면, 코로나19 중환자 치료를 위해 병상 250여 개를 확보하기로 했지만 어떻게 마련할 지 대책이 없다는 겁니다. 

[최호정/동산의료원 간호사 : "3차 병원 같은 경우는 거의 80%, 90%이상이 중환자실이 다 돌아가고 있는 상황인데 그 분들(기존 환자)을 다 비워야지 코로나 환자가 265병상에 누울 수 있는 상황이거든요."]

간호 인력도 문제입니다.

대구시가 추산한 필요 간호인력은 천 병상에 2천 백 명, 그런데 현장에서는 중환자실은 계획 대비 2배 이상, 전체적으로 2천 명이 더 필요하다는 입장입니다. 

특히, 중환자실 간호인력은 당장 투입할 수 없는 만큼 간호인력 재배치와 교육이 시급하지만 이에 대한 대책도 없습니다. 

[이정현/코로나19 대구행동 집행위원장 : "기존 일반 병동 간호사들에게 최소한 8주 정도라도 훈련 시켜라... 급한 상황에 투입가능하다 그렇게 훈련해라 했는데 사실 그 부분에 대한 게 전혀 이루어지지 않고 있구요."]

이 밖에 경산 17살 고등학생 사망 사건을 교훈 삼아 코로나19 의심환자에 대한 병원 간 진료체계를 마련하는 등 2차 대유행 대책을 재점검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습니다.

KBS 뉴스 이종영입니다.

촬영기자:김동욱·최동희
  • 2차 대유행?…“실효성있는 대책 마련해야”
    • 입력 2020-08-19 19:51:45
    • 수정2020-08-19 19:51:50
    뉴스7(대구)
[앵커]

이처럼 코로나19가 빠르게 재확산하면서 2차 대유행 우려도 커지고 있습니다.

대구시가 2차 대유행에 대비한 방역 대책을 마련했지만 실효성이 떨어져 보다 치밀한 대책이 필요하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습니다.

이종영 기자입니다.

[리포트]

지난 2월과 3월 코로나 대확산 당시 병상과 의료진 부족을 절감한 대구시, 

대구시민의 0.5%인 만 2천 명이 감염되는 상황을 가정한 2차 재유행 대비계획을 세웠습니다. 

대구시는 앞으로 환자가 급증하더라도 큰 혼란을 없을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권영진/대구시장 : "지난번 우리가 병상부족으로 인해서 겪었던 아픔과 혼란 부분들은 다시 일어나지 않을 수 있는 준비는 해 두었다 이렇게 말씀드리구요."]

하지만 의료 현장의 목소리는 다릅니다. 

2차 대유행 대비계획을 보면, 코로나19 중환자 치료를 위해 병상 250여 개를 확보하기로 했지만 어떻게 마련할 지 대책이 없다는 겁니다. 

[최호정/동산의료원 간호사 : "3차 병원 같은 경우는 거의 80%, 90%이상이 중환자실이 다 돌아가고 있는 상황인데 그 분들(기존 환자)을 다 비워야지 코로나 환자가 265병상에 누울 수 있는 상황이거든요."]

간호 인력도 문제입니다.

대구시가 추산한 필요 간호인력은 천 병상에 2천 백 명, 그런데 현장에서는 중환자실은 계획 대비 2배 이상, 전체적으로 2천 명이 더 필요하다는 입장입니다. 

특히, 중환자실 간호인력은 당장 투입할 수 없는 만큼 간호인력 재배치와 교육이 시급하지만 이에 대한 대책도 없습니다. 

[이정현/코로나19 대구행동 집행위원장 : "기존 일반 병동 간호사들에게 최소한 8주 정도라도 훈련 시켜라... 급한 상황에 투입가능하다 그렇게 훈련해라 했는데 사실 그 부분에 대한 게 전혀 이루어지지 않고 있구요."]

이 밖에 경산 17살 고등학생 사망 사건을 교훈 삼아 코로나19 의심환자에 대한 병원 간 진료체계를 마련하는 등 2차 대유행 대책을 재점검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습니다.

KBS 뉴스 이종영입니다.

촬영기자:김동욱·최동희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