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코로나19 검사로 러시아 오징어 조업 차질 우려
입력 2020.08.19 (23:47) 수정 2020.08.20 (00:04) 뉴스9(강릉)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코로나19 검사로 인해 우리나라 어선의 러시아 어장 오징어 조업이 차질을 빚을 것으로 예상됩니다.

강원도환동해본부는 내일(20일)부터 도내 오징어채낚기 어선 22척이 러시아 어장으로 떠나지만, 코로나19의 세계적인 확산으로 인해 해상에서 14일 간 대기한 뒤 러시아측의 검사와 확인 등의 절차를 거쳐 러시아 수역에 들어갈 수 있다고 밝혔습니다.

이에 따라 환동해본부는 조업이 늦어지는 채낚기 어민들을 위해 입어 경비와 유류비 등 모두 8억5천여만 원을 지원하기로 했습니다.
  • 코로나19 검사로 러시아 오징어 조업 차질 우려
    • 입력 2020-08-19 23:47:14
    • 수정2020-08-20 00:04:35
    뉴스9(강릉)
코로나19 검사로 인해 우리나라 어선의 러시아 어장 오징어 조업이 차질을 빚을 것으로 예상됩니다.

강원도환동해본부는 내일(20일)부터 도내 오징어채낚기 어선 22척이 러시아 어장으로 떠나지만, 코로나19의 세계적인 확산으로 인해 해상에서 14일 간 대기한 뒤 러시아측의 검사와 확인 등의 절차를 거쳐 러시아 수역에 들어갈 수 있다고 밝혔습니다.

이에 따라 환동해본부는 조업이 늦어지는 채낚기 어민들을 위해 입어 경비와 유류비 등 모두 8억5천여만 원을 지원하기로 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