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미, 유엔 안보리에 이란 제재 복원 공식요구…중러는 ‘반대’
입력 2020.08.21 (05:59) 수정 2020.08.21 (06:05) 국제
미국이 20일(현지시간)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에 이란 제재 복원 요구를 공식 통보했습니다.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은 이날 뉴욕 유엔본부를 직접 방문해 안보리 순회의장국인 인도네시아의 디안 트리안샤 드자니 유엔 주재 대사에게 이런 내용을 담은 서한을 전달했습니다.

켈리 크래프트 유엔 주재 미국대사 명의로 작성된 서한에서 미국은 이란이 2015년 타결된 이란 핵합의(JCPOA·포괄적 공동행동계획)를 위반했다며 이란에 대한 유엔 제재 재부과 절차가 이미 시작됐다고 주장했습니다.

크래프트 대사는 서한에서 유럽의 JCPOA 당사국들이 이란의 합의 준수를 설득했다는 사실을 언급하며 "그 회원국들의 광범위한 노력과 완전한 외교 활동에도 불구하고, 이란의 심각한 합의 불이행이 계속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그 결과 미국은 이란이 JCPOA의 약속을 심각하게 불이행하고 있다고 안보리에 통보할 수밖에 없게 된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이와 관련해 러시아와 중국은 이미 미국에는 제재 복원을 요구할 권리도, 법적 근거도 없다는 입장을 밝힌 바 있습니다. 안보리 상임이사국 중 미국의 동맹인 영국과 프랑스도 부정적인 시각을 보이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이란 핵합의에 관한 안보리 결의안에 따르면 이날 미국의 통보로 대이란 제재 유예를 연장하는 다른 결의안이 통과되지 않는다면 30일 후 제재가 재부과될 예정이라고 AP통신이 보도했습니다.

[사진 출처 : AFP=연합뉴스]
  • 미, 유엔 안보리에 이란 제재 복원 공식요구…중러는 ‘반대’
    • 입력 2020-08-21 05:59:40
    • 수정2020-08-21 06:05:08
    국제
미국이 20일(현지시간)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에 이란 제재 복원 요구를 공식 통보했습니다.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은 이날 뉴욕 유엔본부를 직접 방문해 안보리 순회의장국인 인도네시아의 디안 트리안샤 드자니 유엔 주재 대사에게 이런 내용을 담은 서한을 전달했습니다.

켈리 크래프트 유엔 주재 미국대사 명의로 작성된 서한에서 미국은 이란이 2015년 타결된 이란 핵합의(JCPOA·포괄적 공동행동계획)를 위반했다며 이란에 대한 유엔 제재 재부과 절차가 이미 시작됐다고 주장했습니다.

크래프트 대사는 서한에서 유럽의 JCPOA 당사국들이 이란의 합의 준수를 설득했다는 사실을 언급하며 "그 회원국들의 광범위한 노력과 완전한 외교 활동에도 불구하고, 이란의 심각한 합의 불이행이 계속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그 결과 미국은 이란이 JCPOA의 약속을 심각하게 불이행하고 있다고 안보리에 통보할 수밖에 없게 된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이와 관련해 러시아와 중국은 이미 미국에는 제재 복원을 요구할 권리도, 법적 근거도 없다는 입장을 밝힌 바 있습니다. 안보리 상임이사국 중 미국의 동맹인 영국과 프랑스도 부정적인 시각을 보이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이란 핵합의에 관한 안보리 결의안에 따르면 이날 미국의 통보로 대이란 제재 유예를 연장하는 다른 결의안이 통과되지 않는다면 30일 후 제재가 재부과될 예정이라고 AP통신이 보도했습니다.

[사진 출처 : AFP=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