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하나마나한 ‘선내 격리’…다 걸려야 하선?
입력 2020.08.21 (11:07) 수정 2020.08.21 (11:07) 부산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부산 감천항에 정박 중인 영진607호에서 '선내 격리' 8일 만에 또 확진자가 나왔습니다.

선장이 최초 확진된 뒤 보름 사이 전체 직원 13명 가운데 9명이 감염됐습니다.

사실상 선내에 방치됐다가 감염된 건데 '선내 격리'의 적절성을 놓고 논란이 일고 있습니다.

최지영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부산항에 정박 중인 영진 607호 선장과 선원 등 4명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것은 지난 3일.

당시 배 안에서는 12명이 격리 생활을 했습니다.

'선내 격리' 일주일 만에 4명이 추가 확진됐고, 8일 뒤 또 1명이 확진됐습니다.

보름 동안 13명 가운데 9명이나 연쇄 감염됐습니다.

지난달 말, 선원 46명이 집단감염된 러시아 '페트르원'호의 상황이 되풀이된 겁니다.

부산항에 정박 중 확진자가 나온 선박 10척 중 6척은 이처럼 선내 격리를, 4척은 시설 격리를 했습니다.

격리 기준이 배마다 다른 이유는 뭘까?

선제적 방역을 하는 육상과 달리, 지역 감염을 막기 위해 항만에선 선내 격리를 원칙으로 하고 있기 때문입니다.

[국립 부산검역소 관계자/음성변조 : "확진이 의심되면 육지에 못 닿게 하는 게 우리의 목적입니다. 내리면 감염이 될 우려가 있으니까 이런 측면도 있고."]

전파력이 강한 선박에 한해 시설 격리를 하려 해도 선주가 비용 부담을 꺼리면 강제할 방법도 없습니다.

[부산해양수산항만청 관계자/음성변조 : "지자체에서 행정명령 해줘야 한다, 근데 또 그렇게 설명하니까 항만을 관리하고 있는 당국이 하면 되지, 왜 우리가 해야 되느냐 하고 (부산시에서) 반발을 하더라고요."]

이렇게 서로 일을 떠미는 바람에 육상엔 이미 적용된 전자출입명부가 항만에 도입하는 데에만 한 달 가까이 걸렸습니다.

[손현진/부산시 감염병관리지원단 부단장 : "행정명령을 내리는 데만도 이렇게 오래 걸렸는데, 사후관리가 훨씬 더 중요한데 그럼 그걸 도대체 누가 계속할 건가, 그건 결정이 돼 있는 건가? 좀 의문이 들거든요."]

방역 주체를 둘러싼 기관 간의 무책임한 공방 속에 방역 적기만 놓쳤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습니다.

KBS 뉴스 최지영입니다.

촬영기자:최진백
  • 하나마나한 ‘선내 격리’…다 걸려야 하선?
    • 입력 2020-08-21 11:07:47
    • 수정2020-08-21 11:07:49
    부산
[앵커]

부산 감천항에 정박 중인 영진607호에서 '선내 격리' 8일 만에 또 확진자가 나왔습니다.

선장이 최초 확진된 뒤 보름 사이 전체 직원 13명 가운데 9명이 감염됐습니다.

사실상 선내에 방치됐다가 감염된 건데 '선내 격리'의 적절성을 놓고 논란이 일고 있습니다.

최지영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부산항에 정박 중인 영진 607호 선장과 선원 등 4명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것은 지난 3일.

당시 배 안에서는 12명이 격리 생활을 했습니다.

'선내 격리' 일주일 만에 4명이 추가 확진됐고, 8일 뒤 또 1명이 확진됐습니다.

보름 동안 13명 가운데 9명이나 연쇄 감염됐습니다.

지난달 말, 선원 46명이 집단감염된 러시아 '페트르원'호의 상황이 되풀이된 겁니다.

부산항에 정박 중 확진자가 나온 선박 10척 중 6척은 이처럼 선내 격리를, 4척은 시설 격리를 했습니다.

격리 기준이 배마다 다른 이유는 뭘까?

선제적 방역을 하는 육상과 달리, 지역 감염을 막기 위해 항만에선 선내 격리를 원칙으로 하고 있기 때문입니다.

[국립 부산검역소 관계자/음성변조 : "확진이 의심되면 육지에 못 닿게 하는 게 우리의 목적입니다. 내리면 감염이 될 우려가 있으니까 이런 측면도 있고."]

전파력이 강한 선박에 한해 시설 격리를 하려 해도 선주가 비용 부담을 꺼리면 강제할 방법도 없습니다.

[부산해양수산항만청 관계자/음성변조 : "지자체에서 행정명령 해줘야 한다, 근데 또 그렇게 설명하니까 항만을 관리하고 있는 당국이 하면 되지, 왜 우리가 해야 되느냐 하고 (부산시에서) 반발을 하더라고요."]

이렇게 서로 일을 떠미는 바람에 육상엔 이미 적용된 전자출입명부가 항만에 도입하는 데에만 한 달 가까이 걸렸습니다.

[손현진/부산시 감염병관리지원단 부단장 : "행정명령을 내리는 데만도 이렇게 오래 걸렸는데, 사후관리가 훨씬 더 중요한데 그럼 그걸 도대체 누가 계속할 건가, 그건 결정이 돼 있는 건가? 좀 의문이 들거든요."]

방역 주체를 둘러싼 기관 간의 무책임한 공방 속에 방역 적기만 놓쳤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습니다.

KBS 뉴스 최지영입니다.

촬영기자:최진백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