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대전시, 코로나19로 매출액 감소세 이어져
입력 2020.08.21 (13:07) 수정 2020.08.21 (13:07) 930뉴스(대전)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지난 6월 대전 방문판매업체를 시작으로 재확산했던 코로나19의 경제적 여파가 지난달까지 이어진 것으로 분석됐습니다.

대전시는 지난달 KB 신용카드 매출액을 분석한 결과, 전체 업종 매출액이 5천5백억 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 6천7백억 원보다 17% 감소했다고 밝혔습니다.

업종별로는 일반음식점과 슈퍼마켓, 학원 등에서 매출액이 감소했고, 사무기기와 악기, 음식료품은 증가했습니다.

대전시는 신용카드 매출액이 지난달 중순을 기점으로 회복 조짐을 보였지만 또다시 코로나19가 확산하면서 업종별 맞춤 대응을 준비하고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 대전시, 코로나19로 매출액 감소세 이어져
    • 입력 2020-08-21 13:07:31
    • 수정2020-08-21 13:07:33
    930뉴스(대전)
지난 6월 대전 방문판매업체를 시작으로 재확산했던 코로나19의 경제적 여파가 지난달까지 이어진 것으로 분석됐습니다.

대전시는 지난달 KB 신용카드 매출액을 분석한 결과, 전체 업종 매출액이 5천5백억 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 6천7백억 원보다 17% 감소했다고 밝혔습니다.

업종별로는 일반음식점과 슈퍼마켓, 학원 등에서 매출액이 감소했고, 사무기기와 악기, 음식료품은 증가했습니다.

대전시는 신용카드 매출액이 지난달 중순을 기점으로 회복 조짐을 보였지만 또다시 코로나19가 확산하면서 업종별 맞춤 대응을 준비하고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