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영상] 진영 “방역 관련 불법행위에 무관용 원칙 적용…엄정 조치”
입력 2020.08.21 (14:03) 수정 2020.08.21 (14:40) 케이야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코로나 19가 빠르게 확산하는 가운데, 진영 행정안전부 장관은 오늘(21일) “코로나19 방역과 관련한 일체의 불법행위에 대해 무관용 원칙을 적용해 엄정 조치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진 장관은 이날 오후 정부서울청사에서 발표한 대국민담화에서 “지금 우리는 위기 앞에 서 있음에도 불법 집회나 방역지침 위반 행위가 계속된다면 그 피해는 선량한 다수 국민에게 돌아갈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진 장관은 코로나19 확산의 원인이 될 수 있는 불법 행위에 대한 경찰의 단호한 대응과 법·원칙에 따른 신속한 집행을 당부했습니다.

이어 진 장관은 “감염병예방법에 따른 자치단체장의 책임과 역할을 과감히 수행해달라”면서 “의심자의 자가격리와 역학조사에 필요한 자료 확보 등 지역 내 확산 방지 조치들은 신속히 시행돼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자세한 대국민담화 내용은 영상으로 확인하시죠.
  • [영상] 진영 “방역 관련 불법행위에 무관용 원칙 적용…엄정 조치”
    • 입력 2020-08-21 14:05:15
    • 수정2020-08-21 14:40:06
    케이야
코로나 19가 빠르게 확산하는 가운데, 진영 행정안전부 장관은 오늘(21일) “코로나19 방역과 관련한 일체의 불법행위에 대해 무관용 원칙을 적용해 엄정 조치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진 장관은 이날 오후 정부서울청사에서 발표한 대국민담화에서 “지금 우리는 위기 앞에 서 있음에도 불법 집회나 방역지침 위반 행위가 계속된다면 그 피해는 선량한 다수 국민에게 돌아갈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진 장관은 코로나19 확산의 원인이 될 수 있는 불법 행위에 대한 경찰의 단호한 대응과 법·원칙에 따른 신속한 집행을 당부했습니다.

이어 진 장관은 “감염병예방법에 따른 자치단체장의 책임과 역할을 과감히 수행해달라”면서 “의심자의 자가격리와 역학조사에 필요한 자료 확보 등 지역 내 확산 방지 조치들은 신속히 시행돼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자세한 대국민담화 내용은 영상으로 확인하시죠.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케이야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