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코로나19’ 팬데믹
방역당국 “주말 이후 확산세 지속 시 ‘3단계 격상’ 검토”
입력 2020.08.21 (17:02) 수정 2020.08.21 (17:06) 뉴스 5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코로나19 국내 감염자가 3백 명을 넘어섰습니다.

방역 당국은 주말에도 확산세가 이어지면 사회적 거리두기 3단계를 검토해야 하는 상황이라고 밝혔습니다.

정부는 대국민 담화를 통해 방역 활동을 악의적으로 방해하는 경우 구속 수사 등 엄중히 대응하겠다고 밝혔습니다.

김영은 기자입니다.

[리포트]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지난 14일 세자릿수를 기록한 이후 처음으로 3백 명 대를 넘어 324명으로 집계됐습니다.

이 가운데 82%가 수도권에서 발생했습니다.

확진자는 제주도를 제외한 16개 시도에서 모두 나왔습니다

광복절 광화문집회 관련 확진자는 경찰관 4명을 포함한 53명이 추가되면서 모두 71명으로 늘었습니다.

사랑제일교회와 관련해선 56명이 추가로 확진돼 누적 확진자가 732명으로 집계됐습니다.

방역 당국은 주말 이후에도 확산세가 이어지면 사회적 거리두기 3단계 격상도 검토해야 하는 상황이라며 외출 자제와 마스크 착용을 당부했습니다.

[정은경/중앙방역대책본부장 : "지속적으로 확산세가 유지가 된다고 하면 3단계 격상도 검토해야 되는 그런 상황입니다. 그런 조치까지 가지 않도록 이번 주말에 적극적인 협력을 당부드립니다."]

한편 역학 조사에 협조하지 않고, 보건소 검사 직원을 상대로 난동을 부리는 사례가 발생하자 정부는 대국민 담화를 통해 강제 수사 등 엄정 조치를 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추미애/법무부 장관 : "악의적인 방역 활동 저해 행위에 대해서는 구속 수사를 원칙으로 하고, 법정 최고형을 구형하도록 하겠습니다."]

정부는 또 허위조작정보, 즉 '가짜뉴스'를 유포하는 행위는 방역정책에 대한 신뢰를 무너뜨리고,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위협하는 중대한 사회적 범죄라고 규정했습니다.

따라서 '가짜뉴스'를 생산하는 행위뿐만 아니라 유포·확산시키는 행위도 추적해 책임을 묻겠다고 밝혔습니다.

한편 수도권 내 교회에서는 비대면 예배만 허용하는 만큼 온라인 예배로 전환하는 중소 교회에 대해 정부는 무료 데이터와 기술 지원을 제공하기로 했습니다.

KBS 뉴스 김영은입니다.

영상편집:강정희

▶ ‘ 코로나19 현황과 대응’ 최신 기사 보기
http://news.kbs.co.kr/news/listIssue.html?icd=19588
  • 방역당국 “주말 이후 확산세 지속 시 ‘3단계 격상’ 검토”
    • 입력 2020-08-21 17:04:23
    • 수정2020-08-21 17:06:23
    뉴스 5
[앵커]

코로나19 국내 감염자가 3백 명을 넘어섰습니다.

방역 당국은 주말에도 확산세가 이어지면 사회적 거리두기 3단계를 검토해야 하는 상황이라고 밝혔습니다.

정부는 대국민 담화를 통해 방역 활동을 악의적으로 방해하는 경우 구속 수사 등 엄중히 대응하겠다고 밝혔습니다.

김영은 기자입니다.

[리포트]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지난 14일 세자릿수를 기록한 이후 처음으로 3백 명 대를 넘어 324명으로 집계됐습니다.

이 가운데 82%가 수도권에서 발생했습니다.

확진자는 제주도를 제외한 16개 시도에서 모두 나왔습니다

광복절 광화문집회 관련 확진자는 경찰관 4명을 포함한 53명이 추가되면서 모두 71명으로 늘었습니다.

사랑제일교회와 관련해선 56명이 추가로 확진돼 누적 확진자가 732명으로 집계됐습니다.

방역 당국은 주말 이후에도 확산세가 이어지면 사회적 거리두기 3단계 격상도 검토해야 하는 상황이라며 외출 자제와 마스크 착용을 당부했습니다.

[정은경/중앙방역대책본부장 : "지속적으로 확산세가 유지가 된다고 하면 3단계 격상도 검토해야 되는 그런 상황입니다. 그런 조치까지 가지 않도록 이번 주말에 적극적인 협력을 당부드립니다."]

한편 역학 조사에 협조하지 않고, 보건소 검사 직원을 상대로 난동을 부리는 사례가 발생하자 정부는 대국민 담화를 통해 강제 수사 등 엄정 조치를 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추미애/법무부 장관 : "악의적인 방역 활동 저해 행위에 대해서는 구속 수사를 원칙으로 하고, 법정 최고형을 구형하도록 하겠습니다."]

정부는 또 허위조작정보, 즉 '가짜뉴스'를 유포하는 행위는 방역정책에 대한 신뢰를 무너뜨리고,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위협하는 중대한 사회적 범죄라고 규정했습니다.

따라서 '가짜뉴스'를 생산하는 행위뿐만 아니라 유포·확산시키는 행위도 추적해 책임을 묻겠다고 밝혔습니다.

한편 수도권 내 교회에서는 비대면 예배만 허용하는 만큼 온라인 예배로 전환하는 중소 교회에 대해 정부는 무료 데이터와 기술 지원을 제공하기로 했습니다.

KBS 뉴스 김영은입니다.

영상편집:강정희

▶ ‘ 코로나19 현황과 대응’ 최신 기사 보기
http://news.kbs.co.kr/news/listIssue.html?icd=19588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5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