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인영, 개성공단 기업인들 만나 “공단 재개, 포기하지 않을 것”
입력 2020.08.21 (18:12) 수정 2020.08.21 (19:55) 정치
이인영 통일부 장관이 개성공단 기업인들을 만나 "반드시 개성공단이 재개될 수 있는 길을 적극적으로 찾아보겠다"고 밝혔습니다.

이 장관은 오늘(21일) 오후 정부서울청사 장관실에서 개성공단기업협회 회장단과 만나 "한반도의 평화 경제를 선도했던 개성공단의 역사적 가치와, 거기에 참여했던 기업인들의 자긍심이 훼손되지 않도록 하겠다"면서 이같이 말했습니다.

이어 "개성공단 사업은 경제적 가치를 넘어 우리 겨레와 민족이 추진하는 중요한 공동사업"이라며 "공단 재개의 의지는 정부가 절대로 포기하지 않고 가져가겠다"고 강조했습니다.

이 장관은 "최근에 제 마음도 많이 급하고 답답하다"며 "그럼에도 불구하고 작은 협력의 실타래가 풀리면 결국 남북 간 경협 사업이 본격화되는 시간으로 들어갈 수 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습니다.

또 "지금 북미 간의 관계가 우선되는 것 같아도 결국은 남북의 시간이 다시 올 수밖에 없다"면서 "국제사회의 동의도 지혜롭게 끌어내면서 경협 본격화를 준비하겠다"고 덧붙였습니다.

이에 대해 정기섭 개성공단기업협회장은 "개성공단이 닫힌 지 4년 반이 넘었는데, 너무 긴 시간이었고 견디기 힘든 희망 고문이었다"며 "개성공단 재개 없이 남북관계의 근원적인 발전은 어렵지 않나 생각한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열이면 열 가지를 다 미국 뜻대로만 해서는 남북관계의 진전이나 발전이 없을 것"이라며 "큰 결단이 있어서, 꼭 필요한 것은 미국을 적극적으로 설득하든지 해야 한다"고 당부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이인영, 개성공단 기업인들 만나 “공단 재개, 포기하지 않을 것”
    • 입력 2020-08-21 18:12:41
    • 수정2020-08-21 19:55:13
    정치
이인영 통일부 장관이 개성공단 기업인들을 만나 "반드시 개성공단이 재개될 수 있는 길을 적극적으로 찾아보겠다"고 밝혔습니다.

이 장관은 오늘(21일) 오후 정부서울청사 장관실에서 개성공단기업협회 회장단과 만나 "한반도의 평화 경제를 선도했던 개성공단의 역사적 가치와, 거기에 참여했던 기업인들의 자긍심이 훼손되지 않도록 하겠다"면서 이같이 말했습니다.

이어 "개성공단 사업은 경제적 가치를 넘어 우리 겨레와 민족이 추진하는 중요한 공동사업"이라며 "공단 재개의 의지는 정부가 절대로 포기하지 않고 가져가겠다"고 강조했습니다.

이 장관은 "최근에 제 마음도 많이 급하고 답답하다"며 "그럼에도 불구하고 작은 협력의 실타래가 풀리면 결국 남북 간 경협 사업이 본격화되는 시간으로 들어갈 수 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습니다.

또 "지금 북미 간의 관계가 우선되는 것 같아도 결국은 남북의 시간이 다시 올 수밖에 없다"면서 "국제사회의 동의도 지혜롭게 끌어내면서 경협 본격화를 준비하겠다"고 덧붙였습니다.

이에 대해 정기섭 개성공단기업협회장은 "개성공단이 닫힌 지 4년 반이 넘었는데, 너무 긴 시간이었고 견디기 힘든 희망 고문이었다"며 "개성공단 재개 없이 남북관계의 근원적인 발전은 어렵지 않나 생각한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열이면 열 가지를 다 미국 뜻대로만 해서는 남북관계의 진전이나 발전이 없을 것"이라며 "큰 결단이 있어서, 꼭 필요한 것은 미국을 적극적으로 설득하든지 해야 한다"고 당부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