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충북서 코로나19 진단검사 학생 10배 급증
입력 2020.08.21 (19:40) 수정 2020.08.21 (19:40) 뉴스7(청주)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충북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잇따라 발생하고 있는 가운데, 진단검사를 받은 학생 수도 최근 10배 가량 급증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충청북도교육청에 따르면 옥천의 첫 학생 확진자가 발생하기 직전인 지난 18일과 19일, 각각 12명, 16명에 그쳤던 검사인원이 어제(20일) 141명으로 크게 늘었습니다.

교육 당국은 옥천 초등학생 확진자의 접촉자로 분류된 학원생 등 다수가 한꺼번에 검사받았기 때문으로 분석하고 있습니다.

이로써 지금까지 충북에서 코로나19 진단검사를 받은 학생은 모두 5,811명입니다.
  • 충북서 코로나19 진단검사 학생 10배 급증
    • 입력 2020-08-21 19:40:48
    • 수정2020-08-21 19:40:50
    뉴스7(청주)
충북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잇따라 발생하고 있는 가운데, 진단검사를 받은 학생 수도 최근 10배 가량 급증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충청북도교육청에 따르면 옥천의 첫 학생 확진자가 발생하기 직전인 지난 18일과 19일, 각각 12명, 16명에 그쳤던 검사인원이 어제(20일) 141명으로 크게 늘었습니다.

교육 당국은 옥천 초등학생 확진자의 접촉자로 분류된 학원생 등 다수가 한꺼번에 검사받았기 때문으로 분석하고 있습니다.

이로써 지금까지 충북에서 코로나19 진단검사를 받은 학생은 모두 5,811명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
  • 황주향

    황주향 happyjoo@kb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