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4·3 배지’ 원 지사 첫 입장 “광복절 보훈 예식상 뗐다”
입력 2020.08.21 (20:00) 수정 2020.08.21 (20:14) 뉴스7(제주)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광복절 경축식에서 다른 기관장에게 4·3 배지를 떼자고 제안한 제주도에 대해 4·3유족회가 원희룡 지사의 사과를 요구한 가운데, 원 지사는 광복절 보훈 예식상 4·3 배지를 안 달기로 얘기가 됐던 것이라고 해명했습니다.

원 지사는 오늘 KBS 라디오 프로그램 '김경래의 최강시사' 전화 인터뷰에서 광복절 의전 담당은 제주도 총무과장이라고 선을 그었습니다.
  • ‘4·3 배지’ 원 지사 첫 입장 “광복절 보훈 예식상 뗐다”
    • 입력 2020-08-21 20:00:49
    • 수정2020-08-21 20:14:47
    뉴스7(제주)
광복절 경축식에서 다른 기관장에게 4·3 배지를 떼자고 제안한 제주도에 대해 4·3유족회가 원희룡 지사의 사과를 요구한 가운데, 원 지사는 광복절 보훈 예식상 4·3 배지를 안 달기로 얘기가 됐던 것이라고 해명했습니다.

원 지사는 오늘 KBS 라디오 프로그램 '김경래의 최강시사' 전화 인터뷰에서 광복절 의전 담당은 제주도 총무과장이라고 선을 그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