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자막뉴스] ‘국내 발생’ 3월 이후 첫 3백 명대…“집단 감염 이제부터 본격화”
입력 2020.08.21 (21:29) 자막뉴스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사랑제일교회 관련해선 최소 56명이 추가로 확진돼 700명을 훌쩍 넘겼습니다.

문제는 2차 이상 추가 감염 장소가 계속 늘고 있다는 점.

종교 시설과 학교 등 하루 만에 6곳이 추가돼 19곳에서 2차 이상의 감염이 확인됐고, 168곳에서 더 있을지 모를 전파 때문에 역학조사가 진행 중입니다.

8.15 광화문 집회 관련해서도 사랑제일교회 교인과 무관한 확진자가 계속 늘고 있습니다.

집회 현장에 투입됐던 경찰을 포함해 최소 53명 늘어 지금까지 12개 지역에서 확진자가 70여 명 나왔습니다.

[정은경/중앙방역대책본부장 : "사랑제일교회에 노출됐던 분들, 확진자들이 감염 시기에 집회에 참석한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밀접한 접촉이 있었던 분들이 위험도가 있다고 보고 있습니다."]

특히 사랑제일교회를 중심으로 60대 이상 고령층 확진자가 많아 중증으로 악화할 우려가 높다는 것도 큰 부담입니다.

실제로 위·중증 환자는 하루 새 7명 늘었는데 대부분 지난주 확진된 환자들로 지난 한 주 동안 신규 확진자가 계속 증가한 만큼 앞으로 중증 환자가 더 늘어날 가능성이 높습니다.

[곽진/중앙방역대책본부 환자관리팀장 : "(중증 환자 대부분은) 확진 후 일주일 정도가 경과하셨던 분이 되겠습니다. 신규 중환자가 증가하기 시작하는 시기에 도달한 것으로 보이고..."]

신규 확진자 10명 중 8명(77%)이 수도권에서 나왔지만 제주도 골프장 캐디를 포함해 전국 17개 모든 시.도로 전파된 상태.

대규모 유행으로 전개될지 기로에 선 엄중한 상황이라는게 방역 당국의 판단입니다.

[김강립/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1총괄조정관 : "잠복기와 세대기를 고려하면 사랑제일교회, 광복절 집회 등에서 이어지는 집단 감염이 이제부터 본격화할 것입니다."]

방역 당국은 거리 두기 2단계에 따른 억제 효과가 이번 주말부터 나타날 거라면서도 주말이 지나고도 확산세가 이어지면 3단계 격상을 검토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KBS 뉴스 우한솔입니다.
  • [자막뉴스] ‘국내 발생’ 3월 이후 첫 3백 명대…“집단 감염 이제부터 본격화”
    • 입력 2020-08-21 21:29:31
    자막뉴스
사랑제일교회 관련해선 최소 56명이 추가로 확진돼 700명을 훌쩍 넘겼습니다.

문제는 2차 이상 추가 감염 장소가 계속 늘고 있다는 점.

종교 시설과 학교 등 하루 만에 6곳이 추가돼 19곳에서 2차 이상의 감염이 확인됐고, 168곳에서 더 있을지 모를 전파 때문에 역학조사가 진행 중입니다.

8.15 광화문 집회 관련해서도 사랑제일교회 교인과 무관한 확진자가 계속 늘고 있습니다.

집회 현장에 투입됐던 경찰을 포함해 최소 53명 늘어 지금까지 12개 지역에서 확진자가 70여 명 나왔습니다.

[정은경/중앙방역대책본부장 : "사랑제일교회에 노출됐던 분들, 확진자들이 감염 시기에 집회에 참석한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밀접한 접촉이 있었던 분들이 위험도가 있다고 보고 있습니다."]

특히 사랑제일교회를 중심으로 60대 이상 고령층 확진자가 많아 중증으로 악화할 우려가 높다는 것도 큰 부담입니다.

실제로 위·중증 환자는 하루 새 7명 늘었는데 대부분 지난주 확진된 환자들로 지난 한 주 동안 신규 확진자가 계속 증가한 만큼 앞으로 중증 환자가 더 늘어날 가능성이 높습니다.

[곽진/중앙방역대책본부 환자관리팀장 : "(중증 환자 대부분은) 확진 후 일주일 정도가 경과하셨던 분이 되겠습니다. 신규 중환자가 증가하기 시작하는 시기에 도달한 것으로 보이고..."]

신규 확진자 10명 중 8명(77%)이 수도권에서 나왔지만 제주도 골프장 캐디를 포함해 전국 17개 모든 시.도로 전파된 상태.

대규모 유행으로 전개될지 기로에 선 엄중한 상황이라는게 방역 당국의 판단입니다.

[김강립/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1총괄조정관 : "잠복기와 세대기를 고려하면 사랑제일교회, 광복절 집회 등에서 이어지는 집단 감염이 이제부터 본격화할 것입니다."]

방역 당국은 거리 두기 2단계에 따른 억제 효과가 이번 주말부터 나타날 거라면서도 주말이 지나고도 확산세가 이어지면 3단계 격상을 검토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KBS 뉴스 우한솔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