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코로나19’ 팬데믹
“병상 가동률을 낮춰라”…경기도, 추가 병상 확보에 ‘총력’
입력 2020.08.21 (21:37) 수정 2020.08.21 (21:52) 뉴스9(경인)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매일 백 명 안팎의 확진자가 계속 발생하고 있는 경기도에서는 병상가동률이 90%에 이릅니다.

이 때문에, 생활치료센터로 사용할 시설과 중증환자 치료 병상 확보에 비상이 걸렸습니다.

박희봉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코로나19` 경증 확진자가 주로 입소하는 경기도 안산의 `생활치료센터`입니다.

경기도의 유일한 생활치료센터인 이 곳의 가동률은 닷새 전까지만 해도 7.4%였지만 어제 오후 70%까지 올라갔습니다.

어제 81명, 오늘 102명으로 확진자가 늘어나자 추가 시설 확보가 시급해졌습니다.

[임승관/경기도 코로나19 대책단장 : "지금 경기도 요청으로 이천시에 있는 한 기관을 섭외하고 있는 있구요. 또 중대본에서 외교부 기관이나 국방부 기관 등을 연결시켜 주시고 계십니다."]

수도권 병상 통합 운영에 따라 서울지역 확진자도 일부 수용하고 있는 상황.

경기도의 병상가동률은 지난 16일 69.7%에서 오늘 90%까지 올라갔습니다.

[임승관/경기도 코로나19 대책단장/어제 : "의료기관은 일반적인 숙박시설과 달리 가동률에 좀 제한이 있습니다. 의료계에서는 90%에 가까운 병상가동률이 나오는게 현실적이지 않습니다."]

중증환자를 위한 치료병상은 대부분 경기도의료원 등 공공의료기관이 제공하고 있습니다.

추가 확보를 위해 민간의료기관의 협조가 절실한 것입니다.

이 때문에, 이재명 경기지사는 민간상급병원장들을 만나 중증환자 병상 확보를 요청했습니다.

[이재명/경기지사 : "중증환자용 중환자실 확보는 쉬운 일은 아니여서 결국은 민간병원의 도움을 저희가 많이 받아야 할 것 같고 많이 기대야 할 것 같습니다."]

이와함께 경기도는 확보한 병상의 효율적 활용을 위해 의료기관, 소방당국과 중증환자 공동이송체계를 구축했습니다.

KBS 뉴스 박희봉입니다.

▶ ‘ 코로나19 현황과 대응’ 최신 기사 보기
http://news.kbs.co.kr/news/listIssue.html?icd=19588
  • “병상 가동률을 낮춰라”…경기도, 추가 병상 확보에 ‘총력’
    • 입력 2020-08-21 21:37:41
    • 수정2020-08-21 21:52:37
    뉴스9(경인)
[앵커]

매일 백 명 안팎의 확진자가 계속 발생하고 있는 경기도에서는 병상가동률이 90%에 이릅니다.

이 때문에, 생활치료센터로 사용할 시설과 중증환자 치료 병상 확보에 비상이 걸렸습니다.

박희봉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코로나19` 경증 확진자가 주로 입소하는 경기도 안산의 `생활치료센터`입니다.

경기도의 유일한 생활치료센터인 이 곳의 가동률은 닷새 전까지만 해도 7.4%였지만 어제 오후 70%까지 올라갔습니다.

어제 81명, 오늘 102명으로 확진자가 늘어나자 추가 시설 확보가 시급해졌습니다.

[임승관/경기도 코로나19 대책단장 : "지금 경기도 요청으로 이천시에 있는 한 기관을 섭외하고 있는 있구요. 또 중대본에서 외교부 기관이나 국방부 기관 등을 연결시켜 주시고 계십니다."]

수도권 병상 통합 운영에 따라 서울지역 확진자도 일부 수용하고 있는 상황.

경기도의 병상가동률은 지난 16일 69.7%에서 오늘 90%까지 올라갔습니다.

[임승관/경기도 코로나19 대책단장/어제 : "의료기관은 일반적인 숙박시설과 달리 가동률에 좀 제한이 있습니다. 의료계에서는 90%에 가까운 병상가동률이 나오는게 현실적이지 않습니다."]

중증환자를 위한 치료병상은 대부분 경기도의료원 등 공공의료기관이 제공하고 있습니다.

추가 확보를 위해 민간의료기관의 협조가 절실한 것입니다.

이 때문에, 이재명 경기지사는 민간상급병원장들을 만나 중증환자 병상 확보를 요청했습니다.

[이재명/경기지사 : "중증환자용 중환자실 확보는 쉬운 일은 아니여서 결국은 민간병원의 도움을 저희가 많이 받아야 할 것 같고 많이 기대야 할 것 같습니다."]

이와함께 경기도는 확보한 병상의 효율적 활용을 위해 의료기관, 소방당국과 중증환자 공동이송체계를 구축했습니다.

KBS 뉴스 박희봉입니다.

▶ ‘ 코로나19 현황과 대응’ 최신 기사 보기
http://news.kbs.co.kr/news/listIssue.html?icd=19588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9(경인)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