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집합금지명령’에도 영업 강행…단속 허점
입력 2020.08.21 (22:08) 수정 2020.08.21 (22:29) 뉴스9(부산)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부산시가 오늘부터 노래방 등 다중이용시설에 집합금지 명령을 내렸지만, 일부 업소들은 영업을 강행했습니다.

그런데도 부산시와 자치단체는 아직 단속반조차 구성하지 못하는 등 허점을 드러내고 있습니다.

김영록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오늘 새벽 부산의 한 유흥주점. 

노랫소리가 흘러나옵니다.

경찰이 출동한 주점 안에는 술병과 안주가 남아있습니다. 

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부산시가 내린 '집합금지명령'을 어겼습니다. 

이곳을 포함해 노래연습장과 PC방 등 고위험시설 15곳이 영업을 강행하다 경찰에 적발됐습니다.

집합금지명령 대상인 고위험시설을 직접 둘러봤습니다. 

대부분 업체가 임시 휴업에 들어갔지만, 일부는 여전히 영업을 하고 있습니다. 

단속을 피할 수 있다며, 집합금지명령도 아랑곳하지 않습니다. 

[노래방 관계자/음성변조 : "(노래는 지금 돼요?) 응 되지, 모니터도 있고 다 그대로 있다. 우리는 새벽에 장사를 했거든 간판 끄고. 엄청 바빴어. 단속도 안 나온다 저녁에 나오지."]

실제로 오늘 새벽 경찰에 70여 건의 위반업소 신고가 들어왔지만 부산시와 자치단체의 합동 단속은 이뤄지지 않았습니다. 

집합금지 명령을 내린 부산시는 구, 군에 단속반을 구성해달라고 요청만 해 둔 상태입니다. 

자치단체들은 영업을 강행하다 적발된 업소들의 처벌 수준도 정하지 못했습니다. 

[부산시 관계자/음성변조 : "저희들 딴에는 조금 시간을 준거죠. 제대로 된 홍보를 하기 위해서. 갑자기 어제 오후에 발표하는 바람에 시간이 또 너무 짧았기 때문에…."]

방역수칙이 느슨할 경우 코로나19 확산 우려가 큰 부산의 고위험시설은 5천5백여 곳. 

부산시는 이번 주말 경찰과 자치단체와 함께 특별 점검을 벌이겠다고 했지만, 강화된 사회적 거리 두기가 제대로 지켜질지 의문입니다.

KBS 뉴스 김영록입니다.

촬영기자:최진백
  • ‘집합금지명령’에도 영업 강행…단속 허점
    • 입력 2020-08-21 22:08:15
    • 수정2020-08-21 22:29:35
    뉴스9(부산)
[앵커]

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부산시가 오늘부터 노래방 등 다중이용시설에 집합금지 명령을 내렸지만, 일부 업소들은 영업을 강행했습니다.

그런데도 부산시와 자치단체는 아직 단속반조차 구성하지 못하는 등 허점을 드러내고 있습니다.

김영록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오늘 새벽 부산의 한 유흥주점. 

노랫소리가 흘러나옵니다.

경찰이 출동한 주점 안에는 술병과 안주가 남아있습니다. 

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부산시가 내린 '집합금지명령'을 어겼습니다. 

이곳을 포함해 노래연습장과 PC방 등 고위험시설 15곳이 영업을 강행하다 경찰에 적발됐습니다.

집합금지명령 대상인 고위험시설을 직접 둘러봤습니다. 

대부분 업체가 임시 휴업에 들어갔지만, 일부는 여전히 영업을 하고 있습니다. 

단속을 피할 수 있다며, 집합금지명령도 아랑곳하지 않습니다. 

[노래방 관계자/음성변조 : "(노래는 지금 돼요?) 응 되지, 모니터도 있고 다 그대로 있다. 우리는 새벽에 장사를 했거든 간판 끄고. 엄청 바빴어. 단속도 안 나온다 저녁에 나오지."]

실제로 오늘 새벽 경찰에 70여 건의 위반업소 신고가 들어왔지만 부산시와 자치단체의 합동 단속은 이뤄지지 않았습니다. 

집합금지 명령을 내린 부산시는 구, 군에 단속반을 구성해달라고 요청만 해 둔 상태입니다. 

자치단체들은 영업을 강행하다 적발된 업소들의 처벌 수준도 정하지 못했습니다. 

[부산시 관계자/음성변조 : "저희들 딴에는 조금 시간을 준거죠. 제대로 된 홍보를 하기 위해서. 갑자기 어제 오후에 발표하는 바람에 시간이 또 너무 짧았기 때문에…."]

방역수칙이 느슨할 경우 코로나19 확산 우려가 큰 부산의 고위험시설은 5천5백여 곳. 

부산시는 이번 주말 경찰과 자치단체와 함께 특별 점검을 벌이겠다고 했지만, 강화된 사회적 거리 두기가 제대로 지켜질지 의문입니다.

KBS 뉴스 김영록입니다.

촬영기자:최진백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