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밤사이 영동서 40대 확진…충북 누적 109명
입력 2020.08.24 (08:28) 수정 2020.08.24 (08:28) 뉴스광장(청주)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오늘 새벽, 영동군에서 확진자 1명이 더 확인됐습니다.

어제는, 충북에서 하루 확진자 수로는 가장 많은 무려 10명이 양성 판정을 받았는데요.

감염 확산 우려가 커지고 있습니다.

보도국 송국회 기자, 전화 연결돼 있습니다.

송 기자, 현재 충북지역 상황, 어떻습니까?

[리포트]

네, 오늘 새벽, 영동군에서 40대 여성이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았습니다.

영동군에서는 두 번째 확진자인데요.

지난 22일, 스위스에서 입국한 내국인으로 자가 격리 중이었기 때문에 일단, 현재까지 접촉자는 없는 것으로 파악됐습니다.

휴일인 어제는 청주에서 8명, 보은에서 2명, 모두 10명의 확진자가 나왔습니다.

충북의 1일 확진자 수로는 역대 가장 많은 건데요.

특히, 청주 확진자 가운데 4명은 서울 광화문 집회에 다녀온 뒤 확진 판정을 받은 70대의 일가족입니다.

또, 광복절에 서울 광화문에 공연을 보고 왔다는 60대, 인천 계양구 확진자와 접촉한 50대 등 어제, 청주에서 모두 8명이 확진됐습니다.

그동안 확진자가 없었던 보은에서도 어제, 50대와 80대 2명이 확진 판정을 받아 첫 감염 사례가 확인됐습니다.

일부 확진자들의 이동 동선이 마트와 음식점 등으로 확인돼, 추가 확산 우려도 커지고 있습니다.

충북의 방역 지침도 사회적 거리 두기 2단계로 한층 강화됐습니다.

실내 50명, 실외 100명 이상의 행사와 모임은 모두 금지됐습니다.

또, 모든 충북도민과 방문객은 별도의 조치가 있을 때까지, 실내나 야외에서 부득이한 경우를 제외하곤 꼭 마스크를 써야 합니다.

어린이집 천여 곳과 경로당 4천 백여 곳은 다음 달 5일까지 당분간 운영이 중단됩니다.

청주시는 오늘부터 전세버스 탑승객 명단 작성을 의무화하는 행정 명령도 내렸습니다.

지금까지 청주 보도국에서 KBS 뉴스 송국회입니다.

영상편집:오진석
  • 밤사이 영동서 40대 확진…충북 누적 109명
    • 입력 2020-08-24 08:28:42
    • 수정2020-08-24 08:28:44
    뉴스광장(청주)
[앵커]

오늘 새벽, 영동군에서 확진자 1명이 더 확인됐습니다.

어제는, 충북에서 하루 확진자 수로는 가장 많은 무려 10명이 양성 판정을 받았는데요.

감염 확산 우려가 커지고 있습니다.

보도국 송국회 기자, 전화 연결돼 있습니다.

송 기자, 현재 충북지역 상황, 어떻습니까?

[리포트]

네, 오늘 새벽, 영동군에서 40대 여성이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았습니다.

영동군에서는 두 번째 확진자인데요.

지난 22일, 스위스에서 입국한 내국인으로 자가 격리 중이었기 때문에 일단, 현재까지 접촉자는 없는 것으로 파악됐습니다.

휴일인 어제는 청주에서 8명, 보은에서 2명, 모두 10명의 확진자가 나왔습니다.

충북의 1일 확진자 수로는 역대 가장 많은 건데요.

특히, 청주 확진자 가운데 4명은 서울 광화문 집회에 다녀온 뒤 확진 판정을 받은 70대의 일가족입니다.

또, 광복절에 서울 광화문에 공연을 보고 왔다는 60대, 인천 계양구 확진자와 접촉한 50대 등 어제, 청주에서 모두 8명이 확진됐습니다.

그동안 확진자가 없었던 보은에서도 어제, 50대와 80대 2명이 확진 판정을 받아 첫 감염 사례가 확인됐습니다.

일부 확진자들의 이동 동선이 마트와 음식점 등으로 확인돼, 추가 확산 우려도 커지고 있습니다.

충북의 방역 지침도 사회적 거리 두기 2단계로 한층 강화됐습니다.

실내 50명, 실외 100명 이상의 행사와 모임은 모두 금지됐습니다.

또, 모든 충북도민과 방문객은 별도의 조치가 있을 때까지, 실내나 야외에서 부득이한 경우를 제외하곤 꼭 마스크를 써야 합니다.

어린이집 천여 곳과 경로당 4천 백여 곳은 다음 달 5일까지 당분간 운영이 중단됩니다.

청주시는 오늘부터 전세버스 탑승객 명단 작성을 의무화하는 행정 명령도 내렸습니다.

지금까지 청주 보도국에서 KBS 뉴스 송국회입니다.

영상편집:오진석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