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해수욕장 긴급 폐장…53만 명 넘겨
입력 2020.08.24 (08:59) 수정 2020.08.24 (08:59) 뉴스광장(창원)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사회적 거리 두기 방역 강화에 따라 경남의 해수욕장도 예정보다 하루 앞당긴 지난 22일 모두 폐장했습니다.

지난 20일 기준으로 경남의 해수욕장을 찾은 피서객은 53만 7천여 명으로, 긴 장마와 코로나19로 인한 거리 두기에도 지난해 피서객 59만 명과 비교해, 방문객이 크게 줄지 않았습니다.

지역별로는 남해 상주 은모래비치 8만 5천 명, 거제 학동 흑진주몽돌 8만 천 명, 창원 광암 해수욕장이 4만 8천 명으로 집계됐고, 물놀이 인명사고는 발생하지 않았습니다. 
  • 해수욕장 긴급 폐장…53만 명 넘겨
    • 입력 2020-08-24 08:59:10
    • 수정2020-08-24 08:59:14
    뉴스광장(창원)
사회적 거리 두기 방역 강화에 따라 경남의 해수욕장도 예정보다 하루 앞당긴 지난 22일 모두 폐장했습니다.

지난 20일 기준으로 경남의 해수욕장을 찾은 피서객은 53만 7천여 명으로, 긴 장마와 코로나19로 인한 거리 두기에도 지난해 피서객 59만 명과 비교해, 방문객이 크게 줄지 않았습니다.

지역별로는 남해 상주 은모래비치 8만 5천 명, 거제 학동 흑진주몽돌 8만 천 명, 창원 광암 해수욕장이 4만 8천 명으로 집계됐고, 물놀이 인명사고는 발생하지 않았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