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부산시, ‘취소·연기’ 예식업계 분쟁 조정
입력 2020.08.24 (09:13) 수정 2020.08.24 (09:13) 뉴스광장(부산)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인원을 50인 미만으로 제한하고 뷔페 운영을 중단한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 조치로 예식분야 취소 위약금 문제 등 분쟁이 잇따르자 부산시가 적극 조정에 나섭니다.

부산시는 부산소비생활센터를 통해 소비자 피해사례를 접수받고, 전문상담원을 통해 상담을 한 뒤 다각적인 피해구제를 추진하기로 했습니다.

또 결혼식 관련 분쟁을 최소화하기 위해 오는 31일까지 자치단체와 현장지도에도 나설 예정입니다. 
  • 부산시, ‘취소·연기’ 예식업계 분쟁 조정
    • 입력 2020-08-24 09:13:56
    • 수정2020-08-24 09:13:57
    뉴스광장(부산)
인원을 50인 미만으로 제한하고 뷔페 운영을 중단한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 조치로 예식분야 취소 위약금 문제 등 분쟁이 잇따르자 부산시가 적극 조정에 나섭니다.

부산시는 부산소비생활센터를 통해 소비자 피해사례를 접수받고, 전문상담원을 통해 상담을 한 뒤 다각적인 피해구제를 추진하기로 했습니다.

또 결혼식 관련 분쟁을 최소화하기 위해 오는 31일까지 자치단체와 현장지도에도 나설 예정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