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쇼트트랙 빅토르 안, 중국대표팀 코치 부임…‘자가격리 후 계약’
입력 2020.08.24 (11:40) 연합뉴스
한 시대를 풍미했던 '쇼트트랙 황제' 빅토르 안(35·한국명 안현수)이 중국 쇼트트랙 대표팀 코치로 활동한다.

빙상계 관계자는 24일 "빅토르 안은 최근 중국 빙상경기연맹으로부터 영입 제의를 받고 고심 끝에 받아드렸다"며 "그는 최근 중국 대표팀이 있는 중국 산둥성 칭다오로 출국해 자가 격리 중"이라고 전했다.

관계자는 "아직 빅토르 안이 중국 빙상경기연맹과 정식 계약을 맺은 건 아니지만, 격리가 끝난 뒤 계약서에 사인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현재 중국 빙상경기연맹은 2022년 베이징 동계올림픽을 겨냥해 한국 지도자를 줄줄이 영입하고 있다.

중국은 2018 평창동계올림픽에서 한국 대표팀을 이끌었던 김선태 감독을 지난해 영입했고, 각종 장비 및 트레이닝 코치까지 한국 출신으로 채웠다.

중국은 빅토르 안에게도 수년 전부터 러브콜을 보내왔다. 빅토르 안이 가진 기술과 노하우를 중국 대표팀에 심길 바랐다.

빅토르 안은 러시아 빙상경기연맹으로부터 지도자 제안을 받는 등 여러 가지 길을 놓고 고심하다 중국행을 택한 것으로 알려졌다.

빅토르 안은 2006년 토리노 동계올림픽에서 한국 국적으로 3관왕에 오른 쇼트트랙계 슈퍼스타다.

그는 '쇼트트랙의 황제'로 불리며 많은 사랑을 받았다.

그러나 선수 인생은 평탄하지 않았다.

빅토르 안은 2011년 국내 빙상계 파벌 논란에 휩싸이고 무릎 부상 여파로 시련을 겪다가 한국 국적을 포기하고 러시아 국적을 취득했다.

2014년 소치 동계올림픽에선 러시아 대표팀으로 금메달 3개를 획득하며 화려하게 부활했지만, 또다시 시련을 겪었다.

은퇴 무대로 삼았던 2018 평창동계올림픽을 앞두고 러시아의 조직적 도핑 스캔들에 연루돼 평창 무대를 밟지 못했다.

이후 빅토르 안은 은퇴와 번복 과정을 거친 뒤 지난 4월 은퇴를 공식 발표했다.

빅토르 안은 그동안 국내에서 지도자 생활을 준비한 것으로 알려졌다.

관계자는 "빅토르 안은 국내에서 지도자 활동을 하길 바랐지만, 환경이 여의치 않았다"며 "언젠가는 한국에서 지도자 생활을 하길 바라고 있다"고 전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쇼트트랙 빅토르 안, 중국대표팀 코치 부임…‘자가격리 후 계약’
    • 입력 2020-08-24 11:40:48
    연합뉴스
한 시대를 풍미했던 '쇼트트랙 황제' 빅토르 안(35·한국명 안현수)이 중국 쇼트트랙 대표팀 코치로 활동한다.

빙상계 관계자는 24일 "빅토르 안은 최근 중국 빙상경기연맹으로부터 영입 제의를 받고 고심 끝에 받아드렸다"며 "그는 최근 중국 대표팀이 있는 중국 산둥성 칭다오로 출국해 자가 격리 중"이라고 전했다.

관계자는 "아직 빅토르 안이 중국 빙상경기연맹과 정식 계약을 맺은 건 아니지만, 격리가 끝난 뒤 계약서에 사인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현재 중국 빙상경기연맹은 2022년 베이징 동계올림픽을 겨냥해 한국 지도자를 줄줄이 영입하고 있다.

중국은 2018 평창동계올림픽에서 한국 대표팀을 이끌었던 김선태 감독을 지난해 영입했고, 각종 장비 및 트레이닝 코치까지 한국 출신으로 채웠다.

중국은 빅토르 안에게도 수년 전부터 러브콜을 보내왔다. 빅토르 안이 가진 기술과 노하우를 중국 대표팀에 심길 바랐다.

빅토르 안은 러시아 빙상경기연맹으로부터 지도자 제안을 받는 등 여러 가지 길을 놓고 고심하다 중국행을 택한 것으로 알려졌다.

빅토르 안은 2006년 토리노 동계올림픽에서 한국 국적으로 3관왕에 오른 쇼트트랙계 슈퍼스타다.

그는 '쇼트트랙의 황제'로 불리며 많은 사랑을 받았다.

그러나 선수 인생은 평탄하지 않았다.

빅토르 안은 2011년 국내 빙상계 파벌 논란에 휩싸이고 무릎 부상 여파로 시련을 겪다가 한국 국적을 포기하고 러시아 국적을 취득했다.

2014년 소치 동계올림픽에선 러시아 대표팀으로 금메달 3개를 획득하며 화려하게 부활했지만, 또다시 시련을 겪었다.

은퇴 무대로 삼았던 2018 평창동계올림픽을 앞두고 러시아의 조직적 도핑 스캔들에 연루돼 평창 무대를 밟지 못했다.

이후 빅토르 안은 은퇴와 번복 과정을 거친 뒤 지난 4월 은퇴를 공식 발표했다.

빅토르 안은 그동안 국내에서 지도자 생활을 준비한 것으로 알려졌다.

관계자는 "빅토르 안은 국내에서 지도자 활동을 하길 바랐지만, 환경이 여의치 않았다"며 "언젠가는 한국에서 지도자 생활을 하길 바라고 있다"고 전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