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 ‘코로나19’ 팬데믹
서울 광화문 집회 참가자 중 검사 거부 1,303건 “불응시 벌금 부과”
입력 2020.08.24 (13:18) 수정 2020.08.24 (13:28) 사회
광복절에 열린 서울 광화문 집회와 관련해 검사를 거부하는 사례가 1,303건에 이르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김경탁 서울시 문화정책과장은 오늘(24일) 브리핑에서 "23일을 기준으로 검사 거부자가 어제보다 4건 늘어난 1,303건"이라고 밝혔습니다.

서울시는 유선 조사와 문자발송을 통해서 익명검사가 가능하다고 안내하고 검사에 응하지 않으면 감염병 예방법 규정에 따라서 벌금 등이 부과될 수 있음을 안내하면서 검사받도록 유도해나가겠다고 덧붙였습니다.

이와 관련해 서울시는 광복절에 집회신고한 33개 단체 모두에 지난 19일 공문을 보내 진단검사를 요청했다고 밝혔습니다.

또, 광화문에 한정하지 않고 8.15 집회 참석자들은 모두 진단검사를 받을수 있도록 각 보건소와 선별진료소에 지침을 시행했고 익명 검사도 가능하다면서 해당 시민들은 모두 반드시 검사받아달라고 강조했습니다.

이와 관련해 광복절 서울 도심에서 열린 민주노총 집회 참석자 가운데 경기도 평택시 거주자 1명이 코로나19에 확진됐습니다.

서울시는 광화문 집회 관련 확진자가 6명이 증가해 모두 47명으로 파악됐다고 밝혔습니다. 정부가 제공한 명단 1만 577명에서 분류 작업을 거쳐 대상자 1,823명, 그리고 가족과 지인 등 모두 5,501명이 검사를 받았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 코로나19 현황과 대응’ 최신 기사 보기
http://news.kbs.co.kr/news/listIssue.html?icd=19588
  • 서울 광화문 집회 참가자 중 검사 거부 1,303건 “불응시 벌금 부과”
    • 입력 2020-08-24 13:18:35
    • 수정2020-08-24 13:28:12
    사회
광복절에 열린 서울 광화문 집회와 관련해 검사를 거부하는 사례가 1,303건에 이르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김경탁 서울시 문화정책과장은 오늘(24일) 브리핑에서 "23일을 기준으로 검사 거부자가 어제보다 4건 늘어난 1,303건"이라고 밝혔습니다.

서울시는 유선 조사와 문자발송을 통해서 익명검사가 가능하다고 안내하고 검사에 응하지 않으면 감염병 예방법 규정에 따라서 벌금 등이 부과될 수 있음을 안내하면서 검사받도록 유도해나가겠다고 덧붙였습니다.

이와 관련해 서울시는 광복절에 집회신고한 33개 단체 모두에 지난 19일 공문을 보내 진단검사를 요청했다고 밝혔습니다.

또, 광화문에 한정하지 않고 8.15 집회 참석자들은 모두 진단검사를 받을수 있도록 각 보건소와 선별진료소에 지침을 시행했고 익명 검사도 가능하다면서 해당 시민들은 모두 반드시 검사받아달라고 강조했습니다.

이와 관련해 광복절 서울 도심에서 열린 민주노총 집회 참석자 가운데 경기도 평택시 거주자 1명이 코로나19에 확진됐습니다.

서울시는 광화문 집회 관련 확진자가 6명이 증가해 모두 47명으로 파악됐다고 밝혔습니다. 정부가 제공한 명단 1만 577명에서 분류 작업을 거쳐 대상자 1,823명, 그리고 가족과 지인 등 모두 5,501명이 검사를 받았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 코로나19 현황과 대응’ 최신 기사 보기
http://news.kbs.co.kr/news/listIssue.html?icd=19588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코로나19 팩트체크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