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 ‘코로나19’ 팬데믹
정총리 “8월17일 임시공휴일, 결과적으로 방역에 도움 안돼”
입력 2020.08.24 (19:43) 수정 2020.08.24 (20:23) 정치
정세균 국무총리가 지난 8월 17일을 임시공휴일로 지정한 것과 관련해 "결과적으로 방역에 도움이 되지 않았고, 그런 점에 대해 매우 안타깝게 생각한다"고 말했습니다.

정 총리는 오늘(24일) 국회 예산결산특위에서 '임시공휴일 지정으로 국민의 코로나 대응에 혼선을 끼쳤다'는 미래통합당 배준영 의원의 질문에 이같이 답했습니다.

정 총리는 "지난 뒤 평가를 하면 어떤 행위가 본의 아니게 잘못된 평가를 받을 때도 있고, 잘 맞아떨어질 때도 있다"고 덧붙였습니다.

한편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은 '정부가 소비 쿠폰을 뿌릴 때 보건복지부와 질병관리본부의 입장은 무엇이었냐'는 배 의원의 물음에 "이 프로그램은 비교적 코로나가 안정됐던 6∼7월에 논의됐다"며 "방역이 되는 범위 내에서 경제나 국민들의 정신 건강이 중요하기 때문에 의미가 있는 사업으로 인정했다"고 밝혔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 코로나19 현황과 대응’ 최신 기사 보기
http://news.kbs.co.kr/news/listIssue.html?icd=19588
  • 정총리 “8월17일 임시공휴일, 결과적으로 방역에 도움 안돼”
    • 입력 2020-08-24 19:43:20
    • 수정2020-08-24 20:23:23
    정치
정세균 국무총리가 지난 8월 17일을 임시공휴일로 지정한 것과 관련해 "결과적으로 방역에 도움이 되지 않았고, 그런 점에 대해 매우 안타깝게 생각한다"고 말했습니다.

정 총리는 오늘(24일) 국회 예산결산특위에서 '임시공휴일 지정으로 국민의 코로나 대응에 혼선을 끼쳤다'는 미래통합당 배준영 의원의 질문에 이같이 답했습니다.

정 총리는 "지난 뒤 평가를 하면 어떤 행위가 본의 아니게 잘못된 평가를 받을 때도 있고, 잘 맞아떨어질 때도 있다"고 덧붙였습니다.

한편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은 '정부가 소비 쿠폰을 뿌릴 때 보건복지부와 질병관리본부의 입장은 무엇이었냐'는 배 의원의 물음에 "이 프로그램은 비교적 코로나가 안정됐던 6∼7월에 논의됐다"며 "방역이 되는 범위 내에서 경제나 국민들의 정신 건강이 중요하기 때문에 의미가 있는 사업으로 인정했다"고 밝혔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 코로나19 현황과 대응’ 최신 기사 보기
http://news.kbs.co.kr/news/listIssue.html?icd=19588
코로나19 팩트체크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