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화제현장 이 곳] ‘야구 명문’ 위상 이어가…“도전은 계속된다”
입력 2020.08.24 (20:16) 수정 2020.08.25 (15:19) 뉴스7(청주)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고교 야구가 지금 프로야구 못지 않은 인기를 누렸던 때가 있었죠.

이제는 프로야구에 가려져 관심사에서 다소 벗어나 있긴 하지만 고등학교 팀간 경쟁은 여전히 뜨겁고 치열합니다.

최근 세광고 야구부가 주목받고 있는데요.

송진우, 장종훈, 박정진 등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야구 스타를 배출한 세광고등학교가 고교야구 부활의 신호탄이 될 수 있을까요?

청룡기 대회에 이어 주말리그 4년 연속 우승까지 파죽지세를 이어가는 세광고등학교 야구부를 만나봤습니다.
  • [화제현장 이 곳] ‘야구 명문’ 위상 이어가…“도전은 계속된다”
    • 입력 2020-08-24 20:16:45
    • 수정2020-08-25 15:19:52
    뉴스7(청주)
[앵커]

고교 야구가 지금 프로야구 못지 않은 인기를 누렸던 때가 있었죠.

이제는 프로야구에 가려져 관심사에서 다소 벗어나 있긴 하지만 고등학교 팀간 경쟁은 여전히 뜨겁고 치열합니다.

최근 세광고 야구부가 주목받고 있는데요.

송진우, 장종훈, 박정진 등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야구 스타를 배출한 세광고등학교가 고교야구 부활의 신호탄이 될 수 있을까요?

청룡기 대회에 이어 주말리그 4년 연속 우승까지 파죽지세를 이어가는 세광고등학교 야구부를 만나봤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