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메시 “바르셀로나 당장 떠나고 싶다”…이적요청서 제출
입력 2020.08.26 (07:49) 연합뉴스
스페인 프로축구 명문 클럽인 FC바르셀로나의 간판선수 리오넬 메시(33·아르헨티나)가 이적 의사를 밝혔다.

AP통신은 25일(현지시간) 구단 측이 메시의 이적 요청서 제출 사실을 확인했다고 보도했다.

로이터통신도 메시가 바르셀로나를 당장 떠나고 싶다는 의사를 구단 측에 밝혔다고 전했다.

바르셀로나는 최근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8강전에서 바이에른 뮌헨에 8대 2로 굴욕적인 패배를 당했고, 메시는 이 패배 이후 11일 만에 이적 요청서를 구단에 제출했다고 AP통신은 밝혔다.

바르셀로나는 2007∼2008년 시즌 이후 처음으로 우승 타이틀이 없는 무관의 구단으로 전락했고, 챔피언스리그 8강전 패배까지 겹치며 최악의 위기에 봉착했다.

로이터통신은 이런 상황에서 메시가 탈퇴 의사를 밝힘에 따라 바르셀로나는 더 큰 혼란에 직면하게 됐다고 지적했다.

메시는 이날 자신의 변호사를 통해 구단에 즉각적인 탈퇴 의사를 전달했다.

이에 대해 바르셀로나는 메시와의 전속 계약기간이 2021년 6월 30일까지이기 때문에 메시가 다른 클럽으로 이적하려면 바이아웃(최소 이적료) 조항이 적용된다고 밝혔다.

메시를 영입하려는 구단이 바르셀로나에 7억유로(9천832억원)에 달하는 천문학적인 돈을 지불해야 한다는 얘기다.

하지만, 메시 측은 바르셀로나와의 계약상 스페인 축구리그 '라리가' 시즌 종료 시점에 이적 의사를 밝히면 바이아웃 조항을 적용받지 않는다는 입장인 것으로 알려졌다.

AP통신은 "메시의 이적 시도가 양측의 법적 다툼으로 이어질 수 있다"며 "(메시 영입을 위해) 바이아웃 금액을 지불할 수 있는 클럽은 현실적으로 극소수에 불과하다"고 전망했다.

메시는 올해 들어 바르셀로나의 전반적인 경기력이 취약하다고 불만을 표시해왔고, 구단 측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에 따른 재정 절감을 위해 선수 연봉을 깎는 결정을 내린 것도 비판한 바 있다.

메시는 지난 20일 로날드 쿠만 신임 감독과 회동한 자리에서도 "바르셀로나에서 나의 미래가 뚜렷하게 보이지 않는다"고 말하기도 했다.

메시는 2000년 유소년 선수로 바르셀로나에 입단했고, 20년 넘게 바르셀로나에서 뛰면서 스페인리그 10차례 우승과 챔피언스리그 4관왕 달성을 이끌었다.

메시는 바르셀로나 선수 생활 동안 매년 세계 최고의 축구선수에게 주어지는 발롱도르(Ballon d'Or)상도 6차례 수상했다.

[사진 출처 : 로이터=연합뉴스]
  • 메시 “바르셀로나 당장 떠나고 싶다”…이적요청서 제출
    • 입력 2020-08-26 07:49:56
    연합뉴스
스페인 프로축구 명문 클럽인 FC바르셀로나의 간판선수 리오넬 메시(33·아르헨티나)가 이적 의사를 밝혔다.

AP통신은 25일(현지시간) 구단 측이 메시의 이적 요청서 제출 사실을 확인했다고 보도했다.

로이터통신도 메시가 바르셀로나를 당장 떠나고 싶다는 의사를 구단 측에 밝혔다고 전했다.

바르셀로나는 최근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8강전에서 바이에른 뮌헨에 8대 2로 굴욕적인 패배를 당했고, 메시는 이 패배 이후 11일 만에 이적 요청서를 구단에 제출했다고 AP통신은 밝혔다.

바르셀로나는 2007∼2008년 시즌 이후 처음으로 우승 타이틀이 없는 무관의 구단으로 전락했고, 챔피언스리그 8강전 패배까지 겹치며 최악의 위기에 봉착했다.

로이터통신은 이런 상황에서 메시가 탈퇴 의사를 밝힘에 따라 바르셀로나는 더 큰 혼란에 직면하게 됐다고 지적했다.

메시는 이날 자신의 변호사를 통해 구단에 즉각적인 탈퇴 의사를 전달했다.

이에 대해 바르셀로나는 메시와의 전속 계약기간이 2021년 6월 30일까지이기 때문에 메시가 다른 클럽으로 이적하려면 바이아웃(최소 이적료) 조항이 적용된다고 밝혔다.

메시를 영입하려는 구단이 바르셀로나에 7억유로(9천832억원)에 달하는 천문학적인 돈을 지불해야 한다는 얘기다.

하지만, 메시 측은 바르셀로나와의 계약상 스페인 축구리그 '라리가' 시즌 종료 시점에 이적 의사를 밝히면 바이아웃 조항을 적용받지 않는다는 입장인 것으로 알려졌다.

AP통신은 "메시의 이적 시도가 양측의 법적 다툼으로 이어질 수 있다"며 "(메시 영입을 위해) 바이아웃 금액을 지불할 수 있는 클럽은 현실적으로 극소수에 불과하다"고 전망했다.

메시는 올해 들어 바르셀로나의 전반적인 경기력이 취약하다고 불만을 표시해왔고, 구단 측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에 따른 재정 절감을 위해 선수 연봉을 깎는 결정을 내린 것도 비판한 바 있다.

메시는 지난 20일 로날드 쿠만 신임 감독과 회동한 자리에서도 "바르셀로나에서 나의 미래가 뚜렷하게 보이지 않는다"고 말하기도 했다.

메시는 2000년 유소년 선수로 바르셀로나에 입단했고, 20년 넘게 바르셀로나에서 뛰면서 스페인리그 10차례 우승과 챔피언스리그 4관왕 달성을 이끌었다.

메시는 바르셀로나 선수 생활 동안 매년 세계 최고의 축구선수에게 주어지는 발롱도르(Ballon d'Or)상도 6차례 수상했다.

[사진 출처 : 로이터=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