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민주 “국민생명 볼모로 한 집단휴진에 관용 없어”
입력 2020.08.26 (10:12) 수정 2020.08.26 (10:26) 정치
민주당은 의사협회의 집단 휴진을 비판하고, 업무 복귀를 촉구했습니다.

민주당 김태년 원내대표는 오늘(26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코로나19 재확산으로 의료 인력이 부족한 상황인데, 집단 휴진에 들어간 것은 어떤 이유로도 정당화될 수 없다고 비판했습니다.

김 원내대표는 진료 공백이 초래되고 환자들의 피해가 발생할 것이라면서, 의료진이 있어야 할 곳은 방역 현장이라고 강조했습니다.

또, 의료계가 무책임한 집단행동을 계속한다면, 법과 원칙에 따라 엄중하게 책임을 물어야 하고,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볼모로 한 위험천만한 집단행동에 대해선 어떤 관용도 없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같은 회의에 참석한 이해찬 대표도 집단 휴진으로 인해 의사들이 환자와 국민들의 신뢰를 잃는다면, 오히려 의사들에게는 더 큰 불이익이 될 것이라고 지적했습니다.

이 대표는 정부가 의사와 의대생들의 집단행동에 대해, 국민 건강과 생명이 우선이라는 원칙에 따라 대응하려 한다고, 소개하기도 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민주 “국민생명 볼모로 한 집단휴진에 관용 없어”
    • 입력 2020-08-26 10:12:37
    • 수정2020-08-26 10:26:15
    정치
민주당은 의사협회의 집단 휴진을 비판하고, 업무 복귀를 촉구했습니다.

민주당 김태년 원내대표는 오늘(26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코로나19 재확산으로 의료 인력이 부족한 상황인데, 집단 휴진에 들어간 것은 어떤 이유로도 정당화될 수 없다고 비판했습니다.

김 원내대표는 진료 공백이 초래되고 환자들의 피해가 발생할 것이라면서, 의료진이 있어야 할 곳은 방역 현장이라고 강조했습니다.

또, 의료계가 무책임한 집단행동을 계속한다면, 법과 원칙에 따라 엄중하게 책임을 물어야 하고,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볼모로 한 위험천만한 집단행동에 대해선 어떤 관용도 없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같은 회의에 참석한 이해찬 대표도 집단 휴진으로 인해 의사들이 환자와 국민들의 신뢰를 잃는다면, 오히려 의사들에게는 더 큰 불이익이 될 것이라고 지적했습니다.

이 대표는 정부가 의사와 의대생들의 집단행동에 대해, 국민 건강과 생명이 우선이라는 원칙에 따라 대응하려 한다고, 소개하기도 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