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미국, 살아있는데 사망 선고…장례식장서 생존 확인
입력 2020.08.26 (10:46) 수정 2020.08.26 (10:51) 지구촌뉴스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미국 디트로이트에서 사망 선고를 받았던 20대 여성이 장례식장에서 살아있는 것으로 확인되는 일이 일어났습니다.

여성은 심장마비로 쓰러진 뒤 병원에서 사망 판정을 받았는데요.

하지만 두 시간 만에 장례식장 직원들이 여성이 살아있는 것을 확인해 병원으로 다시 이송됐습니다.

장례식장으로 옮겨지기 전 여성의 가족과 경찰 등이 여성이 살아있는 거 같다고 의문을 제기하기도 했었는데요.

병원 측이 이를 제대로 확인하지 않았다는 논란이 일고 있습니다.
  • 미국, 살아있는데 사망 선고…장례식장서 생존 확인
    • 입력 2020-08-26 10:46:24
    • 수정2020-08-26 10:51:33
    지구촌뉴스
미국 디트로이트에서 사망 선고를 받았던 20대 여성이 장례식장에서 살아있는 것으로 확인되는 일이 일어났습니다.

여성은 심장마비로 쓰러진 뒤 병원에서 사망 판정을 받았는데요.

하지만 두 시간 만에 장례식장 직원들이 여성이 살아있는 것을 확인해 병원으로 다시 이송됐습니다.

장례식장으로 옮겨지기 전 여성의 가족과 경찰 등이 여성이 살아있는 거 같다고 의문을 제기하기도 했었는데요.

병원 측이 이를 제대로 확인하지 않았다는 논란이 일고 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