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정의당 “집단휴진 유감…업무개시 명령은 불가피한 조치”
입력 2020.08.26 (14:36) 수정 2020.08.26 (15:35) 정치
정의당이 의사단체의 집단휴진에 유감을 표하며 현장 복귀를 촉구했습니다. 정부가 수도권 의사들에 업무개시 명령을 발동한 것은 불가피한 조치라고 평가했습니다.

정의당 김종철 선임대변인은 오늘(26일) 브리핑에서 "최근 코로나 확진자 수가 폭증해 위기가 커지는 상황에서 국민들은 의사 파업을 점점 싸늘하게 바라볼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습니다.

김 선임대변인은 "의사단체는 의대정원과 공공의대 설립, 한약 첩약 급여화 등의 정책 철회를 요구하며 파업을 지속하고 있는데, 한국의 의사 수는 OECD 평균 3.5명의 2/3에 불과해 회원국 중 최저 수준"이라며 "의료 인력 확충은 불가피한 일"이라고 말했습니다.

이어 "정부의 업무개시 명령은, 코로나19 사태가 안정될 때까지 정부가 의대정원 확대 등의 정책을 보류하겠다고 밝혔지만 의사단체가 파업을 강행해 취해진 당연한 조치"라며 "정부가 대화에 임하겠다고 한 만큼 의사단체 역시 파업을 유보하고 현장에 복귀하는 게 옳다"고 했습니다.

김 선임대변인은 "의사단체의 파업으로 환자들이 제때 치료를 받지 못해 피해가 커진다면 의사단체는 책임을 피할 수 없을 것"이라며 "환자의 생명과 건강을 지키는 직업적 소명을 유념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 정의당 “집단휴진 유감…업무개시 명령은 불가피한 조치”
    • 입력 2020-08-26 14:36:31
    • 수정2020-08-26 15:35:42
    정치
정의당이 의사단체의 집단휴진에 유감을 표하며 현장 복귀를 촉구했습니다. 정부가 수도권 의사들에 업무개시 명령을 발동한 것은 불가피한 조치라고 평가했습니다.

정의당 김종철 선임대변인은 오늘(26일) 브리핑에서 "최근 코로나 확진자 수가 폭증해 위기가 커지는 상황에서 국민들은 의사 파업을 점점 싸늘하게 바라볼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습니다.

김 선임대변인은 "의사단체는 의대정원과 공공의대 설립, 한약 첩약 급여화 등의 정책 철회를 요구하며 파업을 지속하고 있는데, 한국의 의사 수는 OECD 평균 3.5명의 2/3에 불과해 회원국 중 최저 수준"이라며 "의료 인력 확충은 불가피한 일"이라고 말했습니다.

이어 "정부의 업무개시 명령은, 코로나19 사태가 안정될 때까지 정부가 의대정원 확대 등의 정책을 보류하겠다고 밝혔지만 의사단체가 파업을 강행해 취해진 당연한 조치"라며 "정부가 대화에 임하겠다고 한 만큼 의사단체 역시 파업을 유보하고 현장에 복귀하는 게 옳다"고 했습니다.

김 선임대변인은 "의사단체의 파업으로 환자들이 제때 치료를 받지 못해 피해가 커진다면 의사단체는 책임을 피할 수 없을 것"이라며 "환자의 생명과 건강을 지키는 직업적 소명을 유념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