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靑, 대통령 ‘신발투척’ 사건 관련 경호부장 전보 조치
입력 2020.08.26 (20:00) 수정 2020.08.26 (20:44) 정치
청와대가 지난달 문재인 대통령의 국회 개원연설 이후 벌어진 '신발투척' 사건과 관련해, 현장 경호를 책임진 경호부장 A씨를 비현장 업무 부서로 전보 조치했습니다.

또 A씨 외에 당시 현장 경호 업무에 투입된 경호처 요원들에게 서면과 구두로 '엄중 경고'하고, 유사사건 재발을 막기 위해 대통령 참석 행사의 안전관리를 강화하기로 했습니다.

경호처 관계자는 "A씨를 다른 부서로 이동시키는 방식으로 책임을 물은 것"이라며 "징계는 하지 않았지만, 오랫동안 현장 경호를 책임진 직원을 비현장 부서로 보낸 것 자체가 사실상 징계에 버금가는 엄중한 조치"라고 설명했습니다.

앞서 지난달 16일 정창옥(57)씨가 국회를 찾은 문 대통령에게 신발을 던지는 일이 벌어졌고, 이후 청와대는 A씨를 대기발령 조치한 뒤 내부 조사를 진행해 왔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靑, 대통령 ‘신발투척’ 사건 관련 경호부장 전보 조치
    • 입력 2020-08-26 20:00:09
    • 수정2020-08-26 20:44:03
    정치
청와대가 지난달 문재인 대통령의 국회 개원연설 이후 벌어진 '신발투척' 사건과 관련해, 현장 경호를 책임진 경호부장 A씨를 비현장 업무 부서로 전보 조치했습니다.

또 A씨 외에 당시 현장 경호 업무에 투입된 경호처 요원들에게 서면과 구두로 '엄중 경고'하고, 유사사건 재발을 막기 위해 대통령 참석 행사의 안전관리를 강화하기로 했습니다.

경호처 관계자는 "A씨를 다른 부서로 이동시키는 방식으로 책임을 물은 것"이라며 "징계는 하지 않았지만, 오랫동안 현장 경호를 책임진 직원을 비현장 부서로 보낸 것 자체가 사실상 징계에 버금가는 엄중한 조치"라고 설명했습니다.

앞서 지난달 16일 정창옥(57)씨가 국회를 찾은 문 대통령에게 신발을 던지는 일이 벌어졌고, 이후 청와대는 A씨를 대기발령 조치한 뒤 내부 조사를 진행해 왔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