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의사 2차 총파업…환자 불편 커져
입력 2020.08.26 (20:14) 뉴스7(대구)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정부의 의대 정원 확대 방침 등에 반발해 대구경북에서도 전공의에 이어 개원의들이 오늘부터 사흘간 총파업에 나섰습니다.

대구시와 경상북도는 동네 의원 휴진 현황을 분석한 결과 대구는 10% 미만, 경북은 23%로 지난 1차 파업보다 휴진율이 낮다고 밝혔습니다.

이런 가운데 대구 주요 병원마다 전공의 파업으로 수술이 평소 절반으로 줄고 외래 진료도 축소되고 있어 환자 불편이 커지고 있습니다.


 
  • 의사 2차 총파업…환자 불편 커져
    • 입력 2020-08-26 20:14:21
    뉴스7(대구)
정부의 의대 정원 확대 방침 등에 반발해 대구경북에서도 전공의에 이어 개원의들이 오늘부터 사흘간 총파업에 나섰습니다.

대구시와 경상북도는 동네 의원 휴진 현황을 분석한 결과 대구는 10% 미만, 경북은 23%로 지난 1차 파업보다 휴진율이 낮다고 밝혔습니다.

이런 가운데 대구 주요 병원마다 전공의 파업으로 수술이 평소 절반으로 줄고 외래 진료도 축소되고 있어 환자 불편이 커지고 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