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위기의 선두 NC, 3위 LG와도 2경기 차…kt 소형준 9승
입력 2020.09.04 (00:46) 수정 2020.09.04 (00:46) 연합뉴스
프로야구 선두 싸움이 더욱더 치열해졌다.

3위 LG 트윈스가 짜릿한 역전승으로 6연승을 달리며 선두 NC 다이노스와 격차를 단숨에 2경기 차로 좁혔다.

2위 키움 히어로즈도 한화 이글스를 꺾고 NC를 다시 반 경기 차로 추격했다.

키움 역시 LG에 1.5경기 차로 쫓기는 신세다.

LG는 3일 서울 잠실구장에서 열린 2020 신한은행 쏠(SOL) KBO리그 홈 경기에서 NC에 6-5 역전승을 거뒀다.

3-5로 뒤진 8회말 베테랑 타자 박용택의 역전 3점 홈런이 터지면서 기적 같은 승리를 따냈다.

NC의 아쉬운 수비가 LG에 기회를 줬다.

1사 후 김현수는 스트라이크아웃 낫아웃 상태에서 NC 포수 김형준의 패스트볼이 나와 행운의 출루를 했다.

NC 유격수 노진혁은 유강남의 뜬공을 놓치는 실책을 저질렀다.

2사 1, 3루에서 박용택은 NC 문경찬을 상대로 극적인 우월 3점 역전 홈런을 터뜨렸다.

마무리 투수 고우석이 9회초 NC 반격을 막고 승리를 지켰다.

NC는 팀 16안타, 선발 타자 전원 안타 기록을 세우고도 승리를 내줬다.

키움은 대전에서 한화를 6-5로 꺾고 2연승을 달렸다.

지난 2경기에서 1안타에 그쳤던 3번 타자 이정후의 부활이 반가웠다. 이정후는 홈런과 희생플라이로 4타점을 올리며 승리에 결정적인 역할을 했다.

이정후는 1-0으로 앞선 3회초 2사 1, 2루에서 한화 선발 채드벨을 상대로 3점 홈런을 터트렸다.

이정후는 5회초에도 김하성의 적시타를 이어 좌익수 희생플라이를 날려 점수를 6-0으로 벌렸다.

한화는 이성열의 2타점 2루타와 솔로포 등을 앞세워 키움을 1점 차로 추격했지만, 키움 마무리 조상우가 9회말 1점의 리드를 지켜냈다.

대구에서는 삼성 라이온즈가 선발 전원 안타로 두산 베어스에 11-10 역전승을 거뒀다.

삼성은 4회초까지는 1-8로 크게 밀렸지만, 4회말 김헌곤의 3점포와 박해민·김상수의 적시타로 두산을 2점 차로 추격했다.

삼성은 6회말 1사 2, 3루에서 김상수의 우중간 3루타로 8-8 동점을 만들었다. 이어 구자욱의 적시타로 역전에 성공했다.

그러나 8회초 우규민과 오승환이 흔들려 9-10으로 재역전을 허용했다.

삼성은 8회말 1사 1루에서 구자욱의 2루타와 상대 실책을 묶어 다시 10-10 균형을 맞추고, 다니엘 팔카의 희생플라이로 다시 리드를 잡았다.

오승환은 9회초를 무실점으로 막아 승리투수(2승 2패 12세이브)가 됐다.

이날 NC 김영규(5이닝 3실점 2자책), 삼성 원태인(3이닝 5실점 4자책), 두산 이승진(4이닝 6실점), 키움 윤정현(4⅓이닝 4실점 2자책) 등 유독 젊은 선발투수들이 고전하거나 빛을 보지 못했다.

그러나 kt wiz의 슈퍼 루키 소형준은 수원 홈에서 SK 와이번스를 상대로 5이닝 2실점으로 호투, 6-2 승리를 이끌고 시즌 9승(5패)째를 따냈다.

소형준은 지난달 1일부터 개인 5연승, SK전 3연승, 수원·홈 4연승을 달리며 상승세를 이어나갔다.

소형준은 1승만 추가하면 2006년 류현진(토론토 블루제이스)과 한기주(은퇴) 이후 14년 만에 고졸 신인 10승 선발투수로 이름을 남긴다.

KIA 타이거즈는 부산 사직구장에서 최형우의 3타점 활약을 앞세워 롯데 자이언츠를 4-3으로 꺾고 3연승을 달렸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위기의 선두 NC, 3위 LG와도 2경기 차…kt 소형준 9승
    • 입력 2020-09-04 00:46:03
    • 수정2020-09-04 00:46:08
    연합뉴스
프로야구 선두 싸움이 더욱더 치열해졌다.

3위 LG 트윈스가 짜릿한 역전승으로 6연승을 달리며 선두 NC 다이노스와 격차를 단숨에 2경기 차로 좁혔다.

2위 키움 히어로즈도 한화 이글스를 꺾고 NC를 다시 반 경기 차로 추격했다.

키움 역시 LG에 1.5경기 차로 쫓기는 신세다.

LG는 3일 서울 잠실구장에서 열린 2020 신한은행 쏠(SOL) KBO리그 홈 경기에서 NC에 6-5 역전승을 거뒀다.

3-5로 뒤진 8회말 베테랑 타자 박용택의 역전 3점 홈런이 터지면서 기적 같은 승리를 따냈다.

NC의 아쉬운 수비가 LG에 기회를 줬다.

1사 후 김현수는 스트라이크아웃 낫아웃 상태에서 NC 포수 김형준의 패스트볼이 나와 행운의 출루를 했다.

NC 유격수 노진혁은 유강남의 뜬공을 놓치는 실책을 저질렀다.

2사 1, 3루에서 박용택은 NC 문경찬을 상대로 극적인 우월 3점 역전 홈런을 터뜨렸다.

마무리 투수 고우석이 9회초 NC 반격을 막고 승리를 지켰다.

NC는 팀 16안타, 선발 타자 전원 안타 기록을 세우고도 승리를 내줬다.

키움은 대전에서 한화를 6-5로 꺾고 2연승을 달렸다.

지난 2경기에서 1안타에 그쳤던 3번 타자 이정후의 부활이 반가웠다. 이정후는 홈런과 희생플라이로 4타점을 올리며 승리에 결정적인 역할을 했다.

이정후는 1-0으로 앞선 3회초 2사 1, 2루에서 한화 선발 채드벨을 상대로 3점 홈런을 터트렸다.

이정후는 5회초에도 김하성의 적시타를 이어 좌익수 희생플라이를 날려 점수를 6-0으로 벌렸다.

한화는 이성열의 2타점 2루타와 솔로포 등을 앞세워 키움을 1점 차로 추격했지만, 키움 마무리 조상우가 9회말 1점의 리드를 지켜냈다.

대구에서는 삼성 라이온즈가 선발 전원 안타로 두산 베어스에 11-10 역전승을 거뒀다.

삼성은 4회초까지는 1-8로 크게 밀렸지만, 4회말 김헌곤의 3점포와 박해민·김상수의 적시타로 두산을 2점 차로 추격했다.

삼성은 6회말 1사 2, 3루에서 김상수의 우중간 3루타로 8-8 동점을 만들었다. 이어 구자욱의 적시타로 역전에 성공했다.

그러나 8회초 우규민과 오승환이 흔들려 9-10으로 재역전을 허용했다.

삼성은 8회말 1사 1루에서 구자욱의 2루타와 상대 실책을 묶어 다시 10-10 균형을 맞추고, 다니엘 팔카의 희생플라이로 다시 리드를 잡았다.

오승환은 9회초를 무실점으로 막아 승리투수(2승 2패 12세이브)가 됐다.

이날 NC 김영규(5이닝 3실점 2자책), 삼성 원태인(3이닝 5실점 4자책), 두산 이승진(4이닝 6실점), 키움 윤정현(4⅓이닝 4실점 2자책) 등 유독 젊은 선발투수들이 고전하거나 빛을 보지 못했다.

그러나 kt wiz의 슈퍼 루키 소형준은 수원 홈에서 SK 와이번스를 상대로 5이닝 2실점으로 호투, 6-2 승리를 이끌고 시즌 9승(5패)째를 따냈다.

소형준은 지난달 1일부터 개인 5연승, SK전 3연승, 수원·홈 4연승을 달리며 상승세를 이어나갔다.

소형준은 1승만 추가하면 2006년 류현진(토론토 블루제이스)과 한기주(은퇴) 이후 14년 만에 고졸 신인 10승 선발투수로 이름을 남긴다.

KIA 타이거즈는 부산 사직구장에서 최형우의 3타점 활약을 앞세워 롯데 자이언츠를 4-3으로 꺾고 3연승을 달렸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