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폼페이오, ‘중국 견제’ 동맹협력 강조하며 한국도 연이어 언급
입력 2020.09.04 (07:01) 수정 2020.09.04 (07:06) 국제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이 최근 중국을 견제하는 미국의 노력에 동맹들이 합류하고 있다며 한국을 그 사례로 재차 언급했습니다.

폼페이오 장관은 현지 시각으로 2일 백악관 국가안보회의 부보좌관을 지낸 서배스천 고카가 진행하는 프로그램에 출연해, 중국에 대해 발언했습니다.

그는 중국이 오랫동안 미국을 '뜯어먹었다'면서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미국이 이에 대응해야 한다고 인정한 첫 대통령이라고 한 뒤 "배가 방향을 틀기 시작했지만 아직 해야 할 일이 더 있다"고 덧붙였습니다.

그러면서 "우리는 다른 나라들이 미국에 합류하는 것을 보기 시작한다"며 호주와 일본, 한국을 예로 들었습니다.

폼페이오 장관은 지난 1일에도 폭스뉴스에 출연해 중국 견제를 얘기하며 "친구와 동맹을 갖는 것이 핵심"이라고 말했습니다.

이어 "그것이 인도의 친구든, 호주의 친구든, 일본이나 한국의 친구든 나는 그들이 자신의 국민과 나라에 대한 위험을 알게 됐다고 생각한다"며 "그들이 모든 전선에서 중국을 밀어내기 위해 미국과 협력하는 것을 볼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미국은 현재 반중 경제블록인 경제번영네트워크, EPN에 동맹국의 동참을 주문하고 있습니다.

스티븐 비건 국무부 부장관은 지난달 31일 4각 협력을 추진해온 미국과 인도, 일본, 호주 등 4개국이 최근 전염병 대유행 사태 대응을 위해 한국과 베트남, 뉴질랜드까지 포함한 '쿼드 플러스'로 매주 논의해왔다는 사실을 전하기도 했습니다.

그는 당시 인도·태평양 지역은 다른 지역에 비해 "강력한 다자 구조가 부족한 것이 현실"이라며 나토나 유럽연합과 같은 강인함이 없다고 언급해, 이 지역에 나토를 모델로 한 기구를 구상하는 것이 아니냐는 추측을 불러왔습니다.

[사진 출처 : AP=연합뉴스]
  • 폼페이오, ‘중국 견제’ 동맹협력 강조하며 한국도 연이어 언급
    • 입력 2020-09-04 07:01:06
    • 수정2020-09-04 07:06:01
    국제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이 최근 중국을 견제하는 미국의 노력에 동맹들이 합류하고 있다며 한국을 그 사례로 재차 언급했습니다.

폼페이오 장관은 현지 시각으로 2일 백악관 국가안보회의 부보좌관을 지낸 서배스천 고카가 진행하는 프로그램에 출연해, 중국에 대해 발언했습니다.

그는 중국이 오랫동안 미국을 '뜯어먹었다'면서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미국이 이에 대응해야 한다고 인정한 첫 대통령이라고 한 뒤 "배가 방향을 틀기 시작했지만 아직 해야 할 일이 더 있다"고 덧붙였습니다.

그러면서 "우리는 다른 나라들이 미국에 합류하는 것을 보기 시작한다"며 호주와 일본, 한국을 예로 들었습니다.

폼페이오 장관은 지난 1일에도 폭스뉴스에 출연해 중국 견제를 얘기하며 "친구와 동맹을 갖는 것이 핵심"이라고 말했습니다.

이어 "그것이 인도의 친구든, 호주의 친구든, 일본이나 한국의 친구든 나는 그들이 자신의 국민과 나라에 대한 위험을 알게 됐다고 생각한다"며 "그들이 모든 전선에서 중국을 밀어내기 위해 미국과 협력하는 것을 볼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미국은 현재 반중 경제블록인 경제번영네트워크, EPN에 동맹국의 동참을 주문하고 있습니다.

스티븐 비건 국무부 부장관은 지난달 31일 4각 협력을 추진해온 미국과 인도, 일본, 호주 등 4개국이 최근 전염병 대유행 사태 대응을 위해 한국과 베트남, 뉴질랜드까지 포함한 '쿼드 플러스'로 매주 논의해왔다는 사실을 전하기도 했습니다.

그는 당시 인도·태평양 지역은 다른 지역에 비해 "강력한 다자 구조가 부족한 것이 현실"이라며 나토나 유럽연합과 같은 강인함이 없다고 언급해, 이 지역에 나토를 모델로 한 기구를 구상하는 것이 아니냐는 추측을 불러왔습니다.

[사진 출처 : AP=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