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日 차기 총리 유력한 스가, 여론조사서도 지지율 1위
입력 2020.09.04 (07:13) 수정 2020.09.04 (07:22) 국제
차기 일본 총리로 유력한 스가 요시히데 관방장관이 여론조사에서도 지지율 1위로 올라섰습니다.

아사히 신문은 2일과 3일 이틀 동안 일본 유권자를 상대로 전화 여론조사를 한 결과, 차기 총리로 적합한 인물이 누구냐는 물음에 스가 관방장관을 택한 이들이 38%로 가장 많았다고 보도했습니다.

이시바 시게루 전 자민당 간사장는 25%, 기시다 후미오 자민당 정조회장은 5%를 얻었습니다.

28%는 이들 3명 가운데 적임자가 없다고 답했습니다.

올해 6월 20∼21일 여론조사에서 정치인 7명을 선택지로 주고서 차기 총리로 적합한 인물을 고르도록 했을 때는 이시바가 응답자 31%의 선택을 받아 1위였고 스가는 3%로 4위에 그쳤습니다.

이번 조사에서는 특히 자민당 지지자라고 밝힌 응답자의 49%가 스가를 선택해 선호도가 높은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지지 정당이 없는 응답자는 31%가 스가를, 22%가 이시바를 지지하는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응답자들은 차기 총리에게 필요한 덕목으로 지도력을 37%로 가장 많이 꼽았고, 이어 공정성이나 성실성, 정책이나 이념을 꼽았습니다.

차기 총리가 아베 정권을 계승하는 것이 좋다는 의견은 45%, 계승하지 않는 편이 좋다는 의견은 42%였습니다.

아베 정권의 실적을 긍정적으로 평가한다는 답변은 71%, 부정적으로 평가하는 의견은 28%로 나타났습니다.

일본 여야는 오는 16일 임시국회에서 차기 총리를 선출합니다.

의회의 다수를 차지한 자민당 총재가 차기 총리가 되는데, 일본 주요 언론은 자민당 총재선거에서 스가가 당선될 가능성이 매우 큰 것으로 내다보고 있습니다.

[사진 출처 : 로이터=연합뉴스]
  • 日 차기 총리 유력한 스가, 여론조사서도 지지율 1위
    • 입력 2020-09-04 07:13:44
    • 수정2020-09-04 07:22:55
    국제
차기 일본 총리로 유력한 스가 요시히데 관방장관이 여론조사에서도 지지율 1위로 올라섰습니다.

아사히 신문은 2일과 3일 이틀 동안 일본 유권자를 상대로 전화 여론조사를 한 결과, 차기 총리로 적합한 인물이 누구냐는 물음에 스가 관방장관을 택한 이들이 38%로 가장 많았다고 보도했습니다.

이시바 시게루 전 자민당 간사장는 25%, 기시다 후미오 자민당 정조회장은 5%를 얻었습니다.

28%는 이들 3명 가운데 적임자가 없다고 답했습니다.

올해 6월 20∼21일 여론조사에서 정치인 7명을 선택지로 주고서 차기 총리로 적합한 인물을 고르도록 했을 때는 이시바가 응답자 31%의 선택을 받아 1위였고 스가는 3%로 4위에 그쳤습니다.

이번 조사에서는 특히 자민당 지지자라고 밝힌 응답자의 49%가 스가를 선택해 선호도가 높은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지지 정당이 없는 응답자는 31%가 스가를, 22%가 이시바를 지지하는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응답자들은 차기 총리에게 필요한 덕목으로 지도력을 37%로 가장 많이 꼽았고, 이어 공정성이나 성실성, 정책이나 이념을 꼽았습니다.

차기 총리가 아베 정권을 계승하는 것이 좋다는 의견은 45%, 계승하지 않는 편이 좋다는 의견은 42%였습니다.

아베 정권의 실적을 긍정적으로 평가한다는 답변은 71%, 부정적으로 평가하는 의견은 28%로 나타났습니다.

일본 여야는 오는 16일 임시국회에서 차기 총리를 선출합니다.

의회의 다수를 차지한 자민당 총재가 차기 총리가 되는데, 일본 주요 언론은 자민당 총재선거에서 스가가 당선될 가능성이 매우 큰 것으로 내다보고 있습니다.

[사진 출처 : 로이터=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