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의료계 “정부와 대화”…집단 휴진은 계속
입력 2020.09.04 (08:33) 수정 2020.09.04 (08:35) 뉴스광장(전주)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의대 정원 확대와 공공의대 설립 등에 반대해온 의료계가 정부와 대화하기로 했습니다.

갈등 해결의 물꼬가 트였지만, 합의 전까지는 집단 휴진을 이어가기로 했는데요.

의료계와 정부 모두 환자 불편은 안중에 없다는 비판이 나옵니다.

서윤덕 기자입니다.

[리포트]

전공의들이 정부 의료 정책에 반대한다고 적힌 팻말을 들고 있습니다. 

의대 정원 확대와 공공 의대 설립 등을 받아들일 수 없다며, 전북대와 원광대병원 전공의 2백99명 모두, 지난달 21일부터 집단휴진에 들어간 겁니다. 

[심동오/전북대병원 전공의협의회장 : "현장의 목소리를 반영하지 않은 채로 정책을 졸속으로 강행하고 있기 때문에 저희가 이렇게 집단 휴진이라는 단체 행동에 나서게 됐습니다."]

최근에는 정부가 내린 진료개시 명령에 반발해 전원 사직서를 제출했습니다. 

수리될 가능성은 적지만, 집단 휴진만으로도 의료 공백을 피하기 어렵습니다. 

실제 일부 수술과 진료가 미뤄졌습니다. 

[강영석/전라북도 보건의료과장 : "(전공의가 근무하는) 상급병원들을 찾으시는 분들은 대개 응급 상황이거나 중한 상황이기 때문에 보다 더 영향이 크다고 볼 수 있는데요."]

의료계가 단일 합의안을 마련해 빠른 시일 안에 정부, 국회와 대화에 나서겠다고 밝혔지만, 합의 전까지 집단 휴진은 이어가기로 했습니다. 

양측에 대한 비판의 목소리는 커지고 있습니다. 

전북지역 시민단체 등은 의료계에 반발의 빌미를 준 정부의 일방적인 정책 추진과 환자를 볼모로 한 의료계의 집단 휴진 모두 문제라고 지적했습니다.

KBS 뉴스 서윤덕입니다.

촬영기자:한문현
  • 의료계 “정부와 대화”…집단 휴진은 계속
    • 입력 2020-09-04 08:33:00
    • 수정2020-09-04 08:35:01
    뉴스광장(전주)
[앵커]

의대 정원 확대와 공공의대 설립 등에 반대해온 의료계가 정부와 대화하기로 했습니다.

갈등 해결의 물꼬가 트였지만, 합의 전까지는 집단 휴진을 이어가기로 했는데요.

의료계와 정부 모두 환자 불편은 안중에 없다는 비판이 나옵니다.

서윤덕 기자입니다.

[리포트]

전공의들이 정부 의료 정책에 반대한다고 적힌 팻말을 들고 있습니다. 

의대 정원 확대와 공공 의대 설립 등을 받아들일 수 없다며, 전북대와 원광대병원 전공의 2백99명 모두, 지난달 21일부터 집단휴진에 들어간 겁니다. 

[심동오/전북대병원 전공의협의회장 : "현장의 목소리를 반영하지 않은 채로 정책을 졸속으로 강행하고 있기 때문에 저희가 이렇게 집단 휴진이라는 단체 행동에 나서게 됐습니다."]

최근에는 정부가 내린 진료개시 명령에 반발해 전원 사직서를 제출했습니다. 

수리될 가능성은 적지만, 집단 휴진만으로도 의료 공백을 피하기 어렵습니다. 

실제 일부 수술과 진료가 미뤄졌습니다. 

[강영석/전라북도 보건의료과장 : "(전공의가 근무하는) 상급병원들을 찾으시는 분들은 대개 응급 상황이거나 중한 상황이기 때문에 보다 더 영향이 크다고 볼 수 있는데요."]

의료계가 단일 합의안을 마련해 빠른 시일 안에 정부, 국회와 대화에 나서겠다고 밝혔지만, 합의 전까지 집단 휴진은 이어가기로 했습니다. 

양측에 대한 비판의 목소리는 커지고 있습니다. 

전북지역 시민단체 등은 의료계에 반발의 빌미를 준 정부의 일방적인 정책 추진과 환자를 볼모로 한 의료계의 집단 휴진 모두 문제라고 지적했습니다.

KBS 뉴스 서윤덕입니다.

촬영기자:한문현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