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정부, 무급휴업·휴직 30일 이상만 해도 고용유지지원금 지급 추진
입력 2020.09.04 (09:51) 수정 2020.09.04 (10:14) 사회
기업이 무급휴업이나 무급휴직을 30일 이상만 해도 고용유지지원금을 받을 수 있도록 정부가 시행령 개정을 추진합니다.

고용노동부는 오는 7일까지 무급휴업·휴직에 대한 고용유지지원금의 지급 요건을 완화하는 내용의 고용보험법 시행령 일부 개정안을 입법 예고했다고 오늘(4일) 밝혔습니다.

현행 시행령은 무급휴업·휴직을 90일 이상 할 경우에 고용유지지원금을 지급하고 있습니다.

코로나19 재확산으로 무급휴업·휴직 수요가 늘어나는 데 맞춰 요건을 완화한 겁니다. 지난 7월 말, 코로나19 위기 극복을 위한 노사정 협약에서도 무급휴업·휴직 고용유지지원금의 지급 요건을 완화한다는 내용이 포함됐습니다.

고용부는 유급휴업·휴직 고용유지지원금 지급 기간인 180일이 만료되면 무급휴업·휴직 고용유지지원금 활용도가 높을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이에 따라 전국 고용센터별로 '고용안정 현장 지원 태스크포스(TF)'를 설치해 유급휴업·휴직 고용유지지원금 지급 기간 만료 기업을 대상으로 무급휴업·휴직 지원금을 포함한 다양한 지원 제도를 안내하고 있습니다.

이재갑 고용노동부 장관은 오늘(4일) 고용위기 대응반 회의에서 "코로나19 재확산에 따라 하반기에도 대면서비스업의 고용개선이 지연되고, 제조업 및 건설업의 업황 부진이 지속될 것으로 예상된다"며 "실업 최소화를 위한 고용유지 정책기조를 최우선으로 하여 향후 경기회복 시에 조속한 고용시장의 회복을 지원하겠다"고 말했습니다.

정부는 이밖에도 재택근무제 활성화, 가족돌봄휴가 기간 확대 대비, 비대면 근무방식으로의 전환 등 감염위험을 최소화하는 일자리 사업 참여방안을 논의하기로 했습니다.
  • 정부, 무급휴업·휴직 30일 이상만 해도 고용유지지원금 지급 추진
    • 입력 2020-09-04 09:51:38
    • 수정2020-09-04 10:14:49
    사회
기업이 무급휴업이나 무급휴직을 30일 이상만 해도 고용유지지원금을 받을 수 있도록 정부가 시행령 개정을 추진합니다.

고용노동부는 오는 7일까지 무급휴업·휴직에 대한 고용유지지원금의 지급 요건을 완화하는 내용의 고용보험법 시행령 일부 개정안을 입법 예고했다고 오늘(4일) 밝혔습니다.

현행 시행령은 무급휴업·휴직을 90일 이상 할 경우에 고용유지지원금을 지급하고 있습니다.

코로나19 재확산으로 무급휴업·휴직 수요가 늘어나는 데 맞춰 요건을 완화한 겁니다. 지난 7월 말, 코로나19 위기 극복을 위한 노사정 협약에서도 무급휴업·휴직 고용유지지원금의 지급 요건을 완화한다는 내용이 포함됐습니다.

고용부는 유급휴업·휴직 고용유지지원금 지급 기간인 180일이 만료되면 무급휴업·휴직 고용유지지원금 활용도가 높을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이에 따라 전국 고용센터별로 '고용안정 현장 지원 태스크포스(TF)'를 설치해 유급휴업·휴직 고용유지지원금 지급 기간 만료 기업을 대상으로 무급휴업·휴직 지원금을 포함한 다양한 지원 제도를 안내하고 있습니다.

이재갑 고용노동부 장관은 오늘(4일) 고용위기 대응반 회의에서 "코로나19 재확산에 따라 하반기에도 대면서비스업의 고용개선이 지연되고, 제조업 및 건설업의 업황 부진이 지속될 것으로 예상된다"며 "실업 최소화를 위한 고용유지 정책기조를 최우선으로 하여 향후 경기회복 시에 조속한 고용시장의 회복을 지원하겠다"고 말했습니다.

정부는 이밖에도 재택근무제 활성화, 가족돌봄휴가 기간 확대 대비, 비대면 근무방식으로의 전환 등 감염위험을 최소화하는 일자리 사업 참여방안을 논의하기로 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