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윌리엄스 vs 스티븐스, US오픈 테니스 3회전서 맞대결
입력 2020.09.04 (13:44) 연합뉴스
세리나 윌리엄스(8위)와 슬론 스티븐스(39위·이상 미국)가 US오픈 테니스대회(총상금 5천340만 2천달러) 여자 단식 3회전에서 맞붙는다.

윌리엄스는 4일(한국시간) 미국 뉴욕의 빌리진 킹 내셔널 테니스 센터에서 열린 대회 나흘째 여자 단식 2회전에서 마르가리타 가스파리얀(117위·러시아)을 2-0(6-2 6-4)으로 제압했다.

또 앞서 열린 경기에서 스티븐스는 올가 고보르초바(130위·벨라루스)를 역시 2-0(6-2 6-2)으로 물리치고 32강에 선착했다.

윌리엄스는 이날 승리로 US오픈 여자 단식 최다 승리 기록을 103승으로 늘렸다.

이 대회 전까지 101승으로 크리스 에버트(은퇴·미국)와 함께 US오픈 여자 단식 최다 승리 기록을 함께 갖고 있던 윌리엄스는 2014년 이후 6년 만에 US오픈 패권 탈환을 노린다.

또 이날 승리로 자신이 출전한 메이저 대회에서 2014년 프랑스오픈 2회전 탈락 이후 20개 대회 연속 3회전 진출 행진을 이어갔다.

US오픈에서는 자신이 출전한 20차례 대회에서 모두 3회전 이상 진출에 성공했다.

이에 맞서는 스티븐스는 2017년 US오픈 우승자로 2018년 세계 랭킹 3위까지 올랐던 선수다.

1981년생 윌리엄스보다 12살이 어린 스티븐스는 특히 윌리엄스와 같은 흑인이라 '윌리엄스의 후계자'로 많은 기대를 모았다.

다만 2017년 US오픈 우승, 2018년 프랑스오픈 준우승 이후로는 메이저 대회 1회전 탈락을 세 번이나 당하는 등 이렇다 할 성적을 내지 못했다.

둘의 상대 전적은 윌리엄스가 5승 1패로 앞서 있다.

남자 단식에서는 현지 날짜로 3일 27번째 생일을 맞은 도미니크 팀(3위·오스트리아)이 수미트 나갈(124위·인도)을 3-0(6-3 6-3 6-2)으로 물리치고 3회전에 올랐다.

2018년과 2019년 프랑스오픈, 올해 호주오픈에서 모두 준우승한 팀은 현역 20대 선수 가운데 메이저 우승에 가장 근접한 선수로 평가된다. 이번 대회에서도 노바크 조코비치(1위·세르비아)에 이어 2번 시드를 받았다.

남자 테니스 메이저 대회 단식 우승은 2017년부터 올해 호주오픈까지 조코비치와 라파엘 나달(2위·스페인), 로저 페더러(4위·스위스) 세 명이 돌아가며 했다.

20대 나이 선수의 마지막 메이저 대회 단식 우승은 2016년 윔블던의 앤디 머리(115위·영국)로 당시 그의 나이는 만 29세 2개월이었다. 현역 20대 나이 선수 가운데 메이저 대회 남자 단식 우승자는 없다.

팀의 3회전 상대는 2014년 이 대회 우승자 마린 칠리치(38위·크로아티아)다.

카렌 하차노프(16위·러시아)와 앨릭스 디미노어(28위·호주)의 3회전 대결도 팬들의 관심을 끌 만한 카드다.

2018년 이 대회 이후 2년 만에 메이저 대회 단식에서 승리를 따낸 머리는 20세 신예 펠릭스 오제-알리아심(21위·캐나다)에게 0-3(2-6 3-6 4-6)으로 져 탈락했다.

[사진 출처 : AP·EPA=연합뉴스]
  • 윌리엄스 vs 스티븐스, US오픈 테니스 3회전서 맞대결
    • 입력 2020-09-04 13:44:25
    연합뉴스
세리나 윌리엄스(8위)와 슬론 스티븐스(39위·이상 미국)가 US오픈 테니스대회(총상금 5천340만 2천달러) 여자 단식 3회전에서 맞붙는다.

윌리엄스는 4일(한국시간) 미국 뉴욕의 빌리진 킹 내셔널 테니스 센터에서 열린 대회 나흘째 여자 단식 2회전에서 마르가리타 가스파리얀(117위·러시아)을 2-0(6-2 6-4)으로 제압했다.

또 앞서 열린 경기에서 스티븐스는 올가 고보르초바(130위·벨라루스)를 역시 2-0(6-2 6-2)으로 물리치고 32강에 선착했다.

윌리엄스는 이날 승리로 US오픈 여자 단식 최다 승리 기록을 103승으로 늘렸다.

이 대회 전까지 101승으로 크리스 에버트(은퇴·미국)와 함께 US오픈 여자 단식 최다 승리 기록을 함께 갖고 있던 윌리엄스는 2014년 이후 6년 만에 US오픈 패권 탈환을 노린다.

또 이날 승리로 자신이 출전한 메이저 대회에서 2014년 프랑스오픈 2회전 탈락 이후 20개 대회 연속 3회전 진출 행진을 이어갔다.

US오픈에서는 자신이 출전한 20차례 대회에서 모두 3회전 이상 진출에 성공했다.

이에 맞서는 스티븐스는 2017년 US오픈 우승자로 2018년 세계 랭킹 3위까지 올랐던 선수다.

1981년생 윌리엄스보다 12살이 어린 스티븐스는 특히 윌리엄스와 같은 흑인이라 '윌리엄스의 후계자'로 많은 기대를 모았다.

다만 2017년 US오픈 우승, 2018년 프랑스오픈 준우승 이후로는 메이저 대회 1회전 탈락을 세 번이나 당하는 등 이렇다 할 성적을 내지 못했다.

둘의 상대 전적은 윌리엄스가 5승 1패로 앞서 있다.

남자 단식에서는 현지 날짜로 3일 27번째 생일을 맞은 도미니크 팀(3위·오스트리아)이 수미트 나갈(124위·인도)을 3-0(6-3 6-3 6-2)으로 물리치고 3회전에 올랐다.

2018년과 2019년 프랑스오픈, 올해 호주오픈에서 모두 준우승한 팀은 현역 20대 선수 가운데 메이저 우승에 가장 근접한 선수로 평가된다. 이번 대회에서도 노바크 조코비치(1위·세르비아)에 이어 2번 시드를 받았다.

남자 테니스 메이저 대회 단식 우승은 2017년부터 올해 호주오픈까지 조코비치와 라파엘 나달(2위·스페인), 로저 페더러(4위·스위스) 세 명이 돌아가며 했다.

20대 나이 선수의 마지막 메이저 대회 단식 우승은 2016년 윔블던의 앤디 머리(115위·영국)로 당시 그의 나이는 만 29세 2개월이었다. 현역 20대 나이 선수 가운데 메이저 대회 남자 단식 우승자는 없다.

팀의 3회전 상대는 2014년 이 대회 우승자 마린 칠리치(38위·크로아티아)다.

카렌 하차노프(16위·러시아)와 앨릭스 디미노어(28위·호주)의 3회전 대결도 팬들의 관심을 끌 만한 카드다.

2018년 이 대회 이후 2년 만에 메이저 대회 단식에서 승리를 따낸 머리는 20세 신예 펠릭스 오제-알리아심(21위·캐나다)에게 0-3(2-6 3-6 4-6)으로 져 탈락했다.

[사진 출처 : AP·EPA=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