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전공의들 “협의 과정에서 전공의들 배제돼…빠른 시일내 공식입장 발표”
입력 2020.09.04 (16:06) 사회
대한의사협회와 정부, 여당이 오늘(4일) 의대 정원 확대와 공공의대 설립 정책을 원점에서 재논의하기로 합의했지만, 집단휴진을 이어가고 있는 전공의들이 내부 의견이 배제됐다며 강하게 반발하고 나섰습니다.

대한전공의협의회(대전협) 비상대책위원회 측은 오늘 오후 SNS 생방송을 통해 의협과 정부, 민주당의 협의 과정에서 전공의들이 배제됐다며, 협상 과정에서 절차적 문제가 있었다고 주장했습니다.

비대위 측은 의협과 민주당의 협상안에 대해 비대위가 제출한 내용들이 누락되고 문장이 왜곡돼 문제 제기를 했지만 배제되고 무시됐다며, "TV를 통해 민주당과 최대집 의협 회장의 단독 협의 소식을 접했다"고 밝혔습니다.

이들은 "결정권은 범의료계 4대악 저지투쟁 특별위원회 회장인 최대집 회장한테 있다"면서도 "최종 협의를 할 때 최대집 회장과 박지현 대전협 회장이 동시에 서명하기로 의결했지만 반영되지 않았다"고 주장했습니다.

박지현 대전협 회장은 이어 추후에 어떻게 단체행동을 할 것이고 어떤 조치를 할 것인지는 빠른 시간 내 전공의들의 의견을 수렴해 공식 입장을 발표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이에 대해 최대집 회장은 오늘 정부서울청사에서 보건복지부와의 협상안 서명을 마치고 기자들에게 "범투위라는 기구에서 회의를 통해 협상에 대한 결정 등이 이뤄졌다"며, "절차적 정당성을 거치고 의협 단일안을 만들어 협상했기 때문에 회장 개인의 독단적 행동이라는 말은 성립이 안 된다"고 반박했습니다.

최 회장은 또 '중단 후 원점 재논의'가 아닌 '철회 후 원점 재논의'를 집착하는 것은 의사, 환자들의 희생을 일으키고 소모적인 투쟁 목표가 될 것이라고 생각했다며, 병원 측과 시·도 의사회 등 조직을 통해 전공의들이 복귀할 수 있도록 포용적 자세로 설득하겠다고 덧붙였습니다.



  • 전공의들 “협의 과정에서 전공의들 배제돼…빠른 시일내 공식입장 발표”
    • 입력 2020-09-04 16:06:18
    사회
대한의사협회와 정부, 여당이 오늘(4일) 의대 정원 확대와 공공의대 설립 정책을 원점에서 재논의하기로 합의했지만, 집단휴진을 이어가고 있는 전공의들이 내부 의견이 배제됐다며 강하게 반발하고 나섰습니다.

대한전공의협의회(대전협) 비상대책위원회 측은 오늘 오후 SNS 생방송을 통해 의협과 정부, 민주당의 협의 과정에서 전공의들이 배제됐다며, 협상 과정에서 절차적 문제가 있었다고 주장했습니다.

비대위 측은 의협과 민주당의 협상안에 대해 비대위가 제출한 내용들이 누락되고 문장이 왜곡돼 문제 제기를 했지만 배제되고 무시됐다며, "TV를 통해 민주당과 최대집 의협 회장의 단독 협의 소식을 접했다"고 밝혔습니다.

이들은 "결정권은 범의료계 4대악 저지투쟁 특별위원회 회장인 최대집 회장한테 있다"면서도 "최종 협의를 할 때 최대집 회장과 박지현 대전협 회장이 동시에 서명하기로 의결했지만 반영되지 않았다"고 주장했습니다.

박지현 대전협 회장은 이어 추후에 어떻게 단체행동을 할 것이고 어떤 조치를 할 것인지는 빠른 시간 내 전공의들의 의견을 수렴해 공식 입장을 발표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이에 대해 최대집 회장은 오늘 정부서울청사에서 보건복지부와의 협상안 서명을 마치고 기자들에게 "범투위라는 기구에서 회의를 통해 협상에 대한 결정 등이 이뤄졌다"며, "절차적 정당성을 거치고 의협 단일안을 만들어 협상했기 때문에 회장 개인의 독단적 행동이라는 말은 성립이 안 된다"고 반박했습니다.

최 회장은 또 '중단 후 원점 재논의'가 아닌 '철회 후 원점 재논의'를 집착하는 것은 의사, 환자들의 희생을 일으키고 소모적인 투쟁 목표가 될 것이라고 생각했다며, 병원 측과 시·도 의사회 등 조직을 통해 전공의들이 복귀할 수 있도록 포용적 자세로 설득하겠다고 덧붙였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