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靑 “재난지원금 조만간 윤곽 기대…구체적 내용은 조율 필요”
입력 2020.09.04 (16:15) 수정 2020.09.04 (16:25) 정치
청와대는 코로나19 사태 대응을 위한 2차 재난지원금 선별지급 문제와 관련해, "이번 주 일요일(6일) 고위 당정청 회의에서 윤곽이 나오길 기대한다"고 밝혔습니다.

청와대 핵심관계자는 오늘(4일) 기자들과 만나 "추석 전에 피해를 본 분들에게 지급하려면 시간이 많지 않은데 구체적인 지급 대상자와 규모 등에 대해 조만간 윤곽이 나오지 않을까 싶다"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이 관계자는 다만 "구체적인 내용은 조율이 필요할 것 같다"고 덧붙였습니다.

정부는 2차 재난지원금을 코로나19 재확산으로 피해를 본 계층을 중심으로 선별 지원하는 방안을 준비하고 있습니다.

이런 가운데 이재명 경기도지사는 자신의 SNS를 통해 "준비된 재난지원금이 8조 원이라면 국민 1인당 10만 원씩 3개월 시한부 지역화폐를 지급하고 나머지로 선별 핏셋 지원하는 절충적 방안도 검토해 주기 바란다"고 홍남기 경제부총리에 제안하기도 했습니다.

더불어민주당과 정부, 청와대는 그동안 지급 대상 등 2차 재난지원금 지급 문제를 협의해 왔으며, 모레(6일) 오후 고위 당정청회의에서 관련 논의를 이어갈 방침입니다.
  • 靑 “재난지원금 조만간 윤곽 기대…구체적 내용은 조율 필요”
    • 입력 2020-09-04 16:15:05
    • 수정2020-09-04 16:25:42
    정치
청와대는 코로나19 사태 대응을 위한 2차 재난지원금 선별지급 문제와 관련해, "이번 주 일요일(6일) 고위 당정청 회의에서 윤곽이 나오길 기대한다"고 밝혔습니다.

청와대 핵심관계자는 오늘(4일) 기자들과 만나 "추석 전에 피해를 본 분들에게 지급하려면 시간이 많지 않은데 구체적인 지급 대상자와 규모 등에 대해 조만간 윤곽이 나오지 않을까 싶다"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이 관계자는 다만 "구체적인 내용은 조율이 필요할 것 같다"고 덧붙였습니다.

정부는 2차 재난지원금을 코로나19 재확산으로 피해를 본 계층을 중심으로 선별 지원하는 방안을 준비하고 있습니다.

이런 가운데 이재명 경기도지사는 자신의 SNS를 통해 "준비된 재난지원금이 8조 원이라면 국민 1인당 10만 원씩 3개월 시한부 지역화폐를 지급하고 나머지로 선별 핏셋 지원하는 절충적 방안도 검토해 주기 바란다"고 홍남기 경제부총리에 제안하기도 했습니다.

더불어민주당과 정부, 청와대는 그동안 지급 대상 등 2차 재난지원금 지급 문제를 협의해 왔으며, 모레(6일) 오후 고위 당정청회의에서 관련 논의를 이어갈 방침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