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정부 “의정협의체 구성·운영 방식 등 의협과 협의…진료 복귀 요청”
입력 2020.09.04 (16:27) 사회
의대 정원 확대 등 4대 정책을 의정협의체를 통해 협의하기로 합의한 정부가 앞으로 협의체의 구성과 구체적인 운영 방식을 의협과 협의해 결정하겠다고 밝혔습니다.

김헌주 보건복지부 보건의료정책관은 오늘(4일) 오후 열린 브리핑에서 "의정 협의체 구성이나 운영 방식 등 세부 사항에 대해선 앞으로 의협과 협의해 결정할 계획"이라면서, "각각의 정책 논의 사안에 대해 그에 맞는 협의체가 구성, 운영될 계획"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정부는 4대 정책 가운데 의대 정원과 공공 의대 관련해서는 코로나19 상황이 안정될 때까지 정책 추진을 중단하고, 이후에 협의한다는 입장입니다. 첩약 급여화는 건강보험정책심의위원회에서 의결된 사안인 만큼 예정대로 진행하지만, 관련 협의체를 거쳐 추진 방향을 찾고, 비대면 진료 관련 내용 역시 협의체와 논의한다는 방침입니다.

전공의들이 강하게 반발한 데 대해서 손영래 보건복지부 대변인은 "의협에서 전공의협의회 쪽에 협상권을 위임받아서 협상을 총괄해 진행하며 노력한 결과로 알고 있다"면서, "전공의협의회에서도 합의문 이행을 믿어주고 진료에 복귀할 것이라고 믿고, 현실적으로 (진료 복귀가) 이뤄지도록 정부도 함께 요청한다"고 설명했습니다.

또한, 의대생들이 국가 실기시험을 거부한 것과 관련해서는, "국시 시행은 차질 없이 준비하고 있고, 취소 의사를 밝힌 분들의 재신청을 계속해서 받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정부가 애초 원칙대로 이행하겠다는 뜻과 달리 사실상 물러난 것 아니냐는 지적에 대해선 "가장 중요한 것은 협의와 대화로 문제해결을 모색하기 시작했다는 점"이라며, "의료계와 정부가 공통의 지향을 가진 만큼, 협의체를 구성해 가능성을 열고 논의하는 것이 어떻게 보면 좀 더 좋은 전화위복의 기회가 될 수 있다고 판단한다"고 말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정부 “의정협의체 구성·운영 방식 등 의협과 협의…진료 복귀 요청”
    • 입력 2020-09-04 16:27:59
    사회
의대 정원 확대 등 4대 정책을 의정협의체를 통해 협의하기로 합의한 정부가 앞으로 협의체의 구성과 구체적인 운영 방식을 의협과 협의해 결정하겠다고 밝혔습니다.

김헌주 보건복지부 보건의료정책관은 오늘(4일) 오후 열린 브리핑에서 "의정 협의체 구성이나 운영 방식 등 세부 사항에 대해선 앞으로 의협과 협의해 결정할 계획"이라면서, "각각의 정책 논의 사안에 대해 그에 맞는 협의체가 구성, 운영될 계획"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정부는 4대 정책 가운데 의대 정원과 공공 의대 관련해서는 코로나19 상황이 안정될 때까지 정책 추진을 중단하고, 이후에 협의한다는 입장입니다. 첩약 급여화는 건강보험정책심의위원회에서 의결된 사안인 만큼 예정대로 진행하지만, 관련 협의체를 거쳐 추진 방향을 찾고, 비대면 진료 관련 내용 역시 협의체와 논의한다는 방침입니다.

전공의들이 강하게 반발한 데 대해서 손영래 보건복지부 대변인은 "의협에서 전공의협의회 쪽에 협상권을 위임받아서 협상을 총괄해 진행하며 노력한 결과로 알고 있다"면서, "전공의협의회에서도 합의문 이행을 믿어주고 진료에 복귀할 것이라고 믿고, 현실적으로 (진료 복귀가) 이뤄지도록 정부도 함께 요청한다"고 설명했습니다.

또한, 의대생들이 국가 실기시험을 거부한 것과 관련해서는, "국시 시행은 차질 없이 준비하고 있고, 취소 의사를 밝힌 분들의 재신청을 계속해서 받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정부가 애초 원칙대로 이행하겠다는 뜻과 달리 사실상 물러난 것 아니냐는 지적에 대해선 "가장 중요한 것은 협의와 대화로 문제해결을 모색하기 시작했다는 점"이라며, "의료계와 정부가 공통의 지향을 가진 만큼, 협의체를 구성해 가능성을 열고 논의하는 것이 어떻게 보면 좀 더 좋은 전화위복의 기회가 될 수 있다고 판단한다"고 말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