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전공의들 “전공의, 의대생 피해 보는 상황에서 단체행동 못 멈춰…보호대책 촉구”
입력 2020.09.04 (18:15) 사회
대한전공의협의회(대전협) 비상대책위원회가 대한의사협회와 정부, 여당 간의 협상 진행에 절차적 문제가 있었다며 해명을 요청함과 동시에 전공의, 의대생에 대한 보호 대책을 마련해달라고 촉구했습니다.

대전협 비대위는 오늘(4일) 오후 입장문을 내고 "현재까지의 협상 및 합의 과정에서 일어난 절차적 문제에 대하여 깊은 유감을 표한다"며 최대집 의협 회장과 '범의료계 4대악 저지투쟁 특별위원회(범투위)' 협상 실무단에 사실관계 확인을 요청했습니다.

비대위는 어제(3일) 범투위 회의에 박지현 비대위원장 등 전공의와 의대생, 전임의들도 참석해 최종 협상안 도출을 위한 논의를 진행했고, 최종 협상안이 마련되면 범투위 회장인 최대집회장과 박지현 회장이 같이 서명하는 식으로 합의를 진행하자는 부분에 만장일치로 의결했다고 주장했습니다.

비대위는 그러나 오늘 새벽 전달받은 민주당이 제시한 협상안에는 상당 부분 요구 사항이 누락돼 있어 문제를 제기했고, 복지부와의 협상 예정도 전달받지 못한 상황에서 복지부와의 협상 타결 속보를 언론을 통해 듣게 됐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현재 합의문에는 집단행동에 나선 전공의, 의대생의 보호에 대한 언급이 없는 상태라며, "단 한 명의 전공의, 의대생이 피해를 보는 상황에서 단체 행동을 멈출 수 없다"고 언급했습니다.

비대위는 전공의, 의대생에 대한 보호대책 마련을 거듭 촉구하면서, "누구보다 분노하지만 현재의 합의문이 어떻게 이행되는지 촉각을 곤두세우고 지켜보도록 하겠다"고 강조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전공의들 “전공의, 의대생 피해 보는 상황에서 단체행동 못 멈춰…보호대책 촉구”
    • 입력 2020-09-04 18:15:02
    사회
대한전공의협의회(대전협) 비상대책위원회가 대한의사협회와 정부, 여당 간의 협상 진행에 절차적 문제가 있었다며 해명을 요청함과 동시에 전공의, 의대생에 대한 보호 대책을 마련해달라고 촉구했습니다.

대전협 비대위는 오늘(4일) 오후 입장문을 내고 "현재까지의 협상 및 합의 과정에서 일어난 절차적 문제에 대하여 깊은 유감을 표한다"며 최대집 의협 회장과 '범의료계 4대악 저지투쟁 특별위원회(범투위)' 협상 실무단에 사실관계 확인을 요청했습니다.

비대위는 어제(3일) 범투위 회의에 박지현 비대위원장 등 전공의와 의대생, 전임의들도 참석해 최종 협상안 도출을 위한 논의를 진행했고, 최종 협상안이 마련되면 범투위 회장인 최대집회장과 박지현 회장이 같이 서명하는 식으로 합의를 진행하자는 부분에 만장일치로 의결했다고 주장했습니다.

비대위는 그러나 오늘 새벽 전달받은 민주당이 제시한 협상안에는 상당 부분 요구 사항이 누락돼 있어 문제를 제기했고, 복지부와의 협상 예정도 전달받지 못한 상황에서 복지부와의 협상 타결 속보를 언론을 통해 듣게 됐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현재 합의문에는 집단행동에 나선 전공의, 의대생의 보호에 대한 언급이 없는 상태라며, "단 한 명의 전공의, 의대생이 피해를 보는 상황에서 단체 행동을 멈출 수 없다"고 언급했습니다.

비대위는 전공의, 의대생에 대한 보호대책 마련을 거듭 촉구하면서, "누구보다 분노하지만 현재의 합의문이 어떻게 이행되는지 촉각을 곤두세우고 지켜보도록 하겠다"고 강조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