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암각화 주변서 발견된 4족 발자국 주인 ‘코리스토데라’
입력 2020.09.04 (21:44) 수정 2020.09.05 (19:23) 뉴스9(울산)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2018년 반구대 암각화 북동쪽 암반에서 발견됐던 4족 보행 척추동물 발자국 화석의 주인공은 약 1억년 전인 중생대 백악기에 활동한 파충류 '코리스토데라'로 밝혀졌습니다.

국립문화재연구소에 따르면 코리스토데라는 약 1억 7천 400만년 전에 출현해 약 천 600만년 전에 멸종한 수생 또는 반수생 파충류로, 초기의 코리스토데라는 비교적 크기가 작고 도마뱀을 닮았으며, 긴 목과 꼬리를 가진 종류도 있었습니다.

코리스토데라 발자국 화석이 확인된 것은 아시아에서 처음이고, 세계에선 두 번째입니다.
  • 암각화 주변서 발견된 4족 발자국 주인 ‘코리스토데라’
    • 입력 2020-09-04 21:44:56
    • 수정2020-09-05 19:23:12
    뉴스9(울산)
2018년 반구대 암각화 북동쪽 암반에서 발견됐던 4족 보행 척추동물 발자국 화석의 주인공은 약 1억년 전인 중생대 백악기에 활동한 파충류 '코리스토데라'로 밝혀졌습니다.

국립문화재연구소에 따르면 코리스토데라는 약 1억 7천 400만년 전에 출현해 약 천 600만년 전에 멸종한 수생 또는 반수생 파충류로, 초기의 코리스토데라는 비교적 크기가 작고 도마뱀을 닮았으며, 긴 목과 꼬리를 가진 종류도 있었습니다.

코리스토데라 발자국 화석이 확인된 것은 아시아에서 처음이고, 세계에선 두 번째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