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코로나19 위기에 전남 과일 수출액 급증
입력 2020.09.04 (22:03) 뉴스9(광주)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코로나19 여파로 소비가 위축되고 학교급식 물량도 줄면서 전남에서 생산되는 과일의 내수 판로가 줄었는데요.

오히려 해외로 눈을 돌리는 농가가 늘면서 전남산 과일의 수출액이 큰 폭으로 늘었습니다.

최정민 기자입니다.

[리포트]

올해 수확한 햇배가 창고에 가득 찼습니다.

유통센터에서 선별 작업을 거친 뒤 해외 수출용 상자에 담깁니다.

코로나19 여파로 영암배의 내수는 줄었지만 수출 물량은 배로 늘었습니다.

[강성환/배 재배 농가 : "칼슘과 영양제 등 외국에서 좋아할 수 있는 부분들을 자꾸 병행해서 농사를 지어 나가고 있습니다."]

올해 전남지역 과일이 해외시장에서 주목받고 있습니다.

제조업 수출액이 줄어든 것과 달리 전남산 과일의 수출 실적은 급성장하고 있습니다.

3년 전과 비교하면 20배 이상 늘었습니다.

전남산 과일의 수출액이 급증한 것은 배 위주에서 벗어나 참다래와 곶감, 단감 등 수출 품목을 다변화한 게 주 요인으로 꼽힙니다.

그동안 주로 수입했던 망고 등 열대 과일도 최근엔 역수출을 시작했습니다.

여기에 민선 7기 들어 미국과 베트남 등에 전남 농수산물 상설매장 11곳을 설치해 해외 소비자들의 접근성을 높인 점도 주효했습니다.

[이동수/영암군 친환경농업과 : "하늘길이 막혀있어도 국내외 바이어와 농협 그리고 행정이 하나의 힘을 발휘해서 과일 수출에 힘을 보태고 있습니다."]

코로나19 위기로 내수시장 침체에 직면한 전남산 과일이 해외시장에서 활로를 개척하고 있습니다.

KBS 뉴스 최정민입니다.

촬영기자:이승준
  • 코로나19 위기에 전남 과일 수출액 급증
    • 입력 2020-09-04 22:03:57
    뉴스9(광주)
[앵커]

코로나19 여파로 소비가 위축되고 학교급식 물량도 줄면서 전남에서 생산되는 과일의 내수 판로가 줄었는데요.

오히려 해외로 눈을 돌리는 농가가 늘면서 전남산 과일의 수출액이 큰 폭으로 늘었습니다.

최정민 기자입니다.

[리포트]

올해 수확한 햇배가 창고에 가득 찼습니다.

유통센터에서 선별 작업을 거친 뒤 해외 수출용 상자에 담깁니다.

코로나19 여파로 영암배의 내수는 줄었지만 수출 물량은 배로 늘었습니다.

[강성환/배 재배 농가 : "칼슘과 영양제 등 외국에서 좋아할 수 있는 부분들을 자꾸 병행해서 농사를 지어 나가고 있습니다."]

올해 전남지역 과일이 해외시장에서 주목받고 있습니다.

제조업 수출액이 줄어든 것과 달리 전남산 과일의 수출 실적은 급성장하고 있습니다.

3년 전과 비교하면 20배 이상 늘었습니다.

전남산 과일의 수출액이 급증한 것은 배 위주에서 벗어나 참다래와 곶감, 단감 등 수출 품목을 다변화한 게 주 요인으로 꼽힙니다.

그동안 주로 수입했던 망고 등 열대 과일도 최근엔 역수출을 시작했습니다.

여기에 민선 7기 들어 미국과 베트남 등에 전남 농수산물 상설매장 11곳을 설치해 해외 소비자들의 접근성을 높인 점도 주효했습니다.

[이동수/영암군 친환경농업과 : "하늘길이 막혀있어도 국내외 바이어와 농협 그리고 행정이 하나의 힘을 발휘해서 과일 수출에 힘을 보태고 있습니다."]

코로나19 위기로 내수시장 침체에 직면한 전남산 과일이 해외시장에서 활로를 개척하고 있습니다.

KBS 뉴스 최정민입니다.

촬영기자:이승준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