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강원도내 전공의 87% 파업 유지…의원 휴진은 철회
입력 2020.09.04 (23:27) 수정 2020.09.04 (23:55) 뉴스9(강릉)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정부와 의료계의 공공의료 정책 합의에도 전공의 파업은 계속돼 의료 차질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강원도는 도내 전공의 4백여 명 가운데 87.7%인 3백70명이 파업을 이어가고 있다고 집계했습니다.

이에 따라, 강원대학교 병원과 한림대학교 춘천성심병원, 연세대학교 원주 세브란스기독병원, 강릉아산병원 등 4개 병원이 외래 진료와 수술 등에 어려움을 겪고 있습니다.

한편 강원도의사회는 다음 주 월요일로(7일) 예정됐던 병원 휴진을 철회하기로 했습니다.
  • 강원도내 전공의 87% 파업 유지…의원 휴진은 철회
    • 입력 2020-09-04 23:27:01
    • 수정2020-09-04 23:55:12
    뉴스9(강릉)
정부와 의료계의 공공의료 정책 합의에도 전공의 파업은 계속돼 의료 차질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강원도는 도내 전공의 4백여 명 가운데 87.7%인 3백70명이 파업을 이어가고 있다고 집계했습니다.

이에 따라, 강원대학교 병원과 한림대학교 춘천성심병원, 연세대학교 원주 세브란스기독병원, 강릉아산병원 등 4개 병원이 외래 진료와 수술 등에 어려움을 겪고 있습니다.

한편 강원도의사회는 다음 주 월요일로(7일) 예정됐던 병원 휴진을 철회하기로 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