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평양시 당원 30여만 명, 김정은 지시 함경도 태풍 피해 복구 자원
입력 2020.09.07 (07:57) 수정 2020.09.07 (07:57) 정치
북한 평양시 당원 30여만 명이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공개 서한을 통해 지시한 함경도 태풍 피해 복구 작업에 자원했습니다.

조선중앙통신은 오늘(7일) "6일 하루 동안 30여만 명의 당원들이 당 중앙의 구상을 실천으로 받들어나갈 열의를 안고 함경남북도 피해복구장으로 탄원했다"며 "당원들의 뒤를 따라 근로자들도 적극 합세하여 탄원자 수는 계속 늘어나고 있다"고 보도했습니다.

통신은 "피해복구를 당에서 정해준 기간에, 당에서 바라는 높이에서 반드시 결속하고 당 중앙에 승리의 보고, 영광의 보고를 드리고야 말 평양시 안의 당원들의 앙양된 기세는 더더욱 높아가고 있다"고 전했습니다.

노동신문도 평양시 당위원회 간부들이 김 위원장의 서한이 공개된 즉시 긴급협의회를 열어 최정예 당원사단 조직 방안을 논의했다고 소개했습니다.

신문은 평양시 각계각층의 호응과 반향을 소개하는 기사도 실었습니다.

김영환 평양시 당위원장은 "최고영도자 동지의 공개서한을 받아안은 즉시 일꾼(간부)과 당원들만이 아닌 수많은 근로자, 청년들까지 함경남북도의 피해복구 전투에 달려나갈 것을 열렬히 탄원해 나섰다"고 말했습니다.

김창진 평양시 중구역 당위원장도 "그 누구보다 당 중앙위원회 가장 가까이에서 사는 우리 중구역 당원들이야말로 친위 대오의 제일선 전열에 서야 할 사람들"이라며 적극적인 참여 의지를 드러냈습니다.

신문은 별도기사에서 "파괴적인 재앙으로 입은 경제적 손실은 크다"면서도 "올해는 결코 재해와 재난의 해가 아니다. 더욱 굳은 단합을 이룩하는 투쟁의 해, 전진의 해, 단결의 해"라고 강조했습니다.

김 위원장은 제9호 태풍 '마이삭'이 휩쓸고 간 함경남도 현지에서 지난 5일 노동당 정무국 확대회의를 열고 도당위원장을 해임했습니다.

김 위원장은 이어 평양시 당원들에게 보내는 공개서한을 통해 "수도의 우수한 핵심당원 1만2천 명으로 함경남북도에 각각 급파할 최정예 수도당원사단들을 조직할 것을 결심하였다"고 밝혔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평양시 당원 30여만 명, 김정은 지시 함경도 태풍 피해 복구 자원
    • 입력 2020-09-07 07:57:21
    • 수정2020-09-07 07:57:46
    정치
북한 평양시 당원 30여만 명이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공개 서한을 통해 지시한 함경도 태풍 피해 복구 작업에 자원했습니다.

조선중앙통신은 오늘(7일) "6일 하루 동안 30여만 명의 당원들이 당 중앙의 구상을 실천으로 받들어나갈 열의를 안고 함경남북도 피해복구장으로 탄원했다"며 "당원들의 뒤를 따라 근로자들도 적극 합세하여 탄원자 수는 계속 늘어나고 있다"고 보도했습니다.

통신은 "피해복구를 당에서 정해준 기간에, 당에서 바라는 높이에서 반드시 결속하고 당 중앙에 승리의 보고, 영광의 보고를 드리고야 말 평양시 안의 당원들의 앙양된 기세는 더더욱 높아가고 있다"고 전했습니다.

노동신문도 평양시 당위원회 간부들이 김 위원장의 서한이 공개된 즉시 긴급협의회를 열어 최정예 당원사단 조직 방안을 논의했다고 소개했습니다.

신문은 평양시 각계각층의 호응과 반향을 소개하는 기사도 실었습니다.

김영환 평양시 당위원장은 "최고영도자 동지의 공개서한을 받아안은 즉시 일꾼(간부)과 당원들만이 아닌 수많은 근로자, 청년들까지 함경남북도의 피해복구 전투에 달려나갈 것을 열렬히 탄원해 나섰다"고 말했습니다.

김창진 평양시 중구역 당위원장도 "그 누구보다 당 중앙위원회 가장 가까이에서 사는 우리 중구역 당원들이야말로 친위 대오의 제일선 전열에 서야 할 사람들"이라며 적극적인 참여 의지를 드러냈습니다.

신문은 별도기사에서 "파괴적인 재앙으로 입은 경제적 손실은 크다"면서도 "올해는 결코 재해와 재난의 해가 아니다. 더욱 굳은 단합을 이룩하는 투쟁의 해, 전진의 해, 단결의 해"라고 강조했습니다.

김 위원장은 제9호 태풍 '마이삭'이 휩쓸고 간 함경남도 현지에서 지난 5일 노동당 정무국 확대회의를 열고 도당위원장을 해임했습니다.

김 위원장은 이어 평양시 당원들에게 보내는 공개서한을 통해 "수도의 우수한 핵심당원 1만2천 명으로 함경남북도에 각각 급파할 최정예 수도당원사단들을 조직할 것을 결심하였다"고 밝혔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