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태풍 접근 경남…주민 600여 명 대피
입력 2020.09.07 (08:42) 수정 2020.09.07 (08:46) 취재K
제10호 태풍 '하이선'이 접근하면서 경남에서도 주민대피, 정전, 도로통제 등 피해가 잇따르고 있습니다.

경상남도는 오늘(7일) 오전 7시 현재 400여 가구, 600여 명의 주민이 대피했다고 밝혔습니다. 대피한 주민들은 주로 해안가 저지대 침수 우려 지역과 하천변 주택가, 산사태 등 붕괴 또는 고립이 우려되는 지역입니다.

2개 시·군, 200여 가구에서는 정전피해가 발생했습니다. 강풍으로 나무가 전선에 접촉하면서 오늘 새벽 김해시 삼계동과 유하동·주촌면 일대 160여 가구가 정전됐다가 복구됐거나 복구 중입니다. 거제시 사등면 일대 40여 가구도 오전 1시 30분쯤 정전됐다가 복구를 마쳤습니다.

지하차도 등 출근길 도로도 통제되고 있습니다.

창원시 의창구 팔용 1·팔용2·동정동 소수 지하차도와 창원시 성산구 안민고개길이 오늘 오전 6시부터 통제됐고, 거가대교는 오전 0시부터 통제되고 있습니다. 또 마산과 창원을 잇는 마창대교는 8시 30분부터 양방향이 전면 통제되고 있습니다.

거제시는 도로 침수와 강풍 여파로 시내버스 운행을 중단한다고 밝혔습니다.

코레일도 경남을 지나는 일부 열차 운행 시간을 조정하는 등 태풍에 대비하고 있습니다.

진주∼동대구 KTX 상·하행선 14편과 무궁화 상·하행선 12편도 오전 5시부터 운행을 중단했습니다.

'바닷길'도 전면 운항이 중지됐습니다.
여객선 14개 항로 24척과 도선 25개로 항로 33척도 운항을 중지하고 피항해 있는 상태입니다.

한편, 6일 오후 8시부터 공무원 3분의 1이 근무하는 비상 2단계를 가동한 경상남도는 나머지 공무원 출근 시간을 오늘 오전 11시로 조정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게티이미지]
  • 태풍 접근 경남…주민 600여 명 대피
    • 입력 2020-09-07 08:42:46
    • 수정2020-09-07 08:46:48
    취재K
제10호 태풍 '하이선'이 접근하면서 경남에서도 주민대피, 정전, 도로통제 등 피해가 잇따르고 있습니다.

경상남도는 오늘(7일) 오전 7시 현재 400여 가구, 600여 명의 주민이 대피했다고 밝혔습니다. 대피한 주민들은 주로 해안가 저지대 침수 우려 지역과 하천변 주택가, 산사태 등 붕괴 또는 고립이 우려되는 지역입니다.

2개 시·군, 200여 가구에서는 정전피해가 발생했습니다. 강풍으로 나무가 전선에 접촉하면서 오늘 새벽 김해시 삼계동과 유하동·주촌면 일대 160여 가구가 정전됐다가 복구됐거나 복구 중입니다. 거제시 사등면 일대 40여 가구도 오전 1시 30분쯤 정전됐다가 복구를 마쳤습니다.

지하차도 등 출근길 도로도 통제되고 있습니다.

창원시 의창구 팔용 1·팔용2·동정동 소수 지하차도와 창원시 성산구 안민고개길이 오늘 오전 6시부터 통제됐고, 거가대교는 오전 0시부터 통제되고 있습니다. 또 마산과 창원을 잇는 마창대교는 8시 30분부터 양방향이 전면 통제되고 있습니다.

거제시는 도로 침수와 강풍 여파로 시내버스 운행을 중단한다고 밝혔습니다.

코레일도 경남을 지나는 일부 열차 운행 시간을 조정하는 등 태풍에 대비하고 있습니다.

진주∼동대구 KTX 상·하행선 14편과 무궁화 상·하행선 12편도 오전 5시부터 운행을 중단했습니다.

'바닷길'도 전면 운항이 중지됐습니다.
여객선 14개 항로 24척과 도선 25개로 항로 33척도 운항을 중지하고 피항해 있는 상태입니다.

한편, 6일 오후 8시부터 공무원 3분의 1이 근무하는 비상 2단계를 가동한 경상남도는 나머지 공무원 출근 시간을 오늘 오전 11시로 조정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게티이미지]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