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국민의힘 “공수처 선임보다 북한 인권재단 임원부터 추천하라”
입력 2020.09.07 (11:42) 수정 2020.09.07 (15:00) 정치
국민의힘이 북한인권재단 출범을 서둘러야 한다고 주장하고 나섰습니다. 여당인 민주당의 공수처 추진에 대한 '맞불' 전략으로 풀이됩니다.

국민의힘 주호영 원내대표는 오늘(7일)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 회의에서 정부가 북한인권재단 출범을 지연시키고 있다며 재단 임원 구성에 나설 것을 요구했습니다.

주 원내대표는 이인영 통일부 장관이 취임 후 한미를 '냉전동맹'이라면서 무조건적 대북 지원을 강조했지만 '북한 인권 상황을 주시한다'는 말은 한번도 한 적이 없다고 말했습니다.

국회 외교통일위 소속 국민의힘 의원들도 성명을 내고 정부여당을 향해 공수처 선임보다 북한인권재단 임원부터 추천하라고 주장했습니다.

이들은 성명에서 헌법재판소에서 위헌 심리를 받는 공수처장 후보 추천위원 선임보다, 이미 법이 제정돼 시행되고 있는 북한인권법에 따라 북한인권재단의 임원 구성을 먼저 추진해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그러면서 통일부가 당장 북한인권재단 임원 추천 공문을 국회로 발송해 각 정당 추천을 받아 재단을 속히 구성할 수 있게 하라고 거듭 요구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국민의힘 “공수처 선임보다 북한 인권재단 임원부터 추천하라”
    • 입력 2020-09-07 11:42:34
    • 수정2020-09-07 15:00:30
    정치
국민의힘이 북한인권재단 출범을 서둘러야 한다고 주장하고 나섰습니다. 여당인 민주당의 공수처 추진에 대한 '맞불' 전략으로 풀이됩니다.

국민의힘 주호영 원내대표는 오늘(7일)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 회의에서 정부가 북한인권재단 출범을 지연시키고 있다며 재단 임원 구성에 나설 것을 요구했습니다.

주 원내대표는 이인영 통일부 장관이 취임 후 한미를 '냉전동맹'이라면서 무조건적 대북 지원을 강조했지만 '북한 인권 상황을 주시한다'는 말은 한번도 한 적이 없다고 말했습니다.

국회 외교통일위 소속 국민의힘 의원들도 성명을 내고 정부여당을 향해 공수처 선임보다 북한인권재단 임원부터 추천하라고 주장했습니다.

이들은 성명에서 헌법재판소에서 위헌 심리를 받는 공수처장 후보 추천위원 선임보다, 이미 법이 제정돼 시행되고 있는 북한인권법에 따라 북한인권재단의 임원 구성을 먼저 추진해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그러면서 통일부가 당장 북한인권재단 임원 추천 공문을 국회로 발송해 각 정당 추천을 받아 재단을 속히 구성할 수 있게 하라고 거듭 요구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