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대한의사협회 “정부는 국가고시 응시거부한 의대생에 구제책 마련해야”
입력 2020.09.07 (13:24) 수정 2020.09.07 (13:35) 사회
정부가 어제(6일)까지였던 의사 국가고시 재신청 기한을 연장하거나 추가 접수하는 방안을 고려하지 않고 있다고 밝힌 데 대해, 대한의사협회가 국가고시 응시 거부 의사를 밝힌 의대생에 대한 구제책을 마련해달라고 요청했습니다.

대한의사협회는 오늘(7일) 성명을 통해 "의대생의 국가시험 응시 거부는 일방적인 보건의료정책에 대한 정당한 항의로 마땅히 구제책이 마련돼야 한다"며 이같이 밝혔습니다.

이어 의사협회는 "지난 4일 더불어민주당, 보건복지부와의 맺은 합의는 의대생과 전공의 등 학생과 의사 회원에 대한 완벽한 보호와 구제를 전제로 성립된 것"이라며, "이같은 전제가 훼손될 때는 합의도 더는 의미를 갖지 못할 것"이라고 경고했습니다.

앞서 정부는 의대 본과 4학년생들이 의대 정원 확대 등의 정책에 반발하며 의사 국가고시 응시를 취소한 데 따라, 어제 24시까지로 재신청 기한을 연장했습니다.

정부는 재신청 접수 결과 의사 국가고시 실기시험에 총 응시대상인 3,172명 가운데 14%가량에 해당하는 446명이 최종적으로 응시 신청을 했다며 내일(8일)부터 예정대로 실기시험이 진행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대한의사협회 “정부는 국가고시 응시거부한 의대생에 구제책 마련해야”
    • 입력 2020-09-07 13:24:52
    • 수정2020-09-07 13:35:35
    사회
정부가 어제(6일)까지였던 의사 국가고시 재신청 기한을 연장하거나 추가 접수하는 방안을 고려하지 않고 있다고 밝힌 데 대해, 대한의사협회가 국가고시 응시 거부 의사를 밝힌 의대생에 대한 구제책을 마련해달라고 요청했습니다.

대한의사협회는 오늘(7일) 성명을 통해 "의대생의 국가시험 응시 거부는 일방적인 보건의료정책에 대한 정당한 항의로 마땅히 구제책이 마련돼야 한다"며 이같이 밝혔습니다.

이어 의사협회는 "지난 4일 더불어민주당, 보건복지부와의 맺은 합의는 의대생과 전공의 등 학생과 의사 회원에 대한 완벽한 보호와 구제를 전제로 성립된 것"이라며, "이같은 전제가 훼손될 때는 합의도 더는 의미를 갖지 못할 것"이라고 경고했습니다.

앞서 정부는 의대 본과 4학년생들이 의대 정원 확대 등의 정책에 반발하며 의사 국가고시 응시를 취소한 데 따라, 어제 24시까지로 재신청 기한을 연장했습니다.

정부는 재신청 접수 결과 의사 국가고시 실기시험에 총 응시대상인 3,172명 가운데 14%가량에 해당하는 446명이 최종적으로 응시 신청을 했다며 내일(8일)부터 예정대로 실기시험이 진행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