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낙연 “고통 더 큰 국민 먼저 도와야”
입력 2020.09.07 (13:49) 수정 2020.09.07 (13:59) 뉴스 12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이낙연 민주당 대표가 오늘 교섭단체 대표연설에서 생계가 위태로운 국민들을 먼저 도와야 하고, 추석 전부터 지원을 받을 수 있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통합의 정치를 위해 여야와 정부의 정례 대화를 다시 시작하자는 제안도 내놨습니다.

임세흠 기자입니다.

[리포트]

당 대표 취임 뒤 첫 국회 연설에 나선 이낙연 대표.

코로나19로 민생이 짓눌린 상황에서 더 어려운 국민을 먼저 도와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이낙연/민주당 대표 : "재난의 고통은 약자에게 더 가혹합니다. 바이러스는 사람을 가리지 않습니다. 그러나 그 고통은 평등하지 않습니다."]

힘겨운 국민들은 추석 이전부터 지원받도록 곧 제출될 추경안을 빨리 처리해달라고 의원들에게 요청했습니다.

이 대표는 중단돼 있는 여야와 정부의 대화도 촉구했습니다.

코로나 극복과 대한민국이 어디로 나아갈 지에 대한 정치적 합의를 이루자고 제안했습니다.

[이낙연/민주당 대표 : "대합의는 코로나 극복 공동노력, 포용적 복지, 디지털 전환, 기후위기 극복, 한반도 평화, 민주주의 완성 등을 담을 수 있을 것입니다."]

이 대표는 반대를 위한 반대가 있다면 단호히 거부하겠지만, 대화로 풀지 못할 문제는 없다고, 여야 협치를 강조했습니다.

오늘 연설에서 이낙연 대표는 성범죄에 단호하겠다면서 민주당 소속 공직자의 잘못에 대해서도 사과했습니다.

[이낙연/민주당 대표 : "내부 감찰과 성인지 교육을 강화하겠습니다. 피해자 보호를 위한 제도적 장치도 조속히 보강하겠습니다."]

이낙연 대표는 또, 공수처는 권력기관 개혁의 핵심이라면서, 공수처 설치에 협조하라고 야당에 촉구했고, 자신이 꿈꾸는 대한민국은 함께 잘사는 일류국가라고, 행복, 포용, 창업, 그리고 평화, 공헌국가의 개념을 제시하기도 했습니다.

KBS 뉴스 임세흠입니다.

촬영기자:최연송/영상편집:최근혁
  • 이낙연 “고통 더 큰 국민 먼저 도와야”
    • 입력 2020-09-07 13:54:33
    • 수정2020-09-07 13:59:05
    뉴스 12
[앵커]

이낙연 민주당 대표가 오늘 교섭단체 대표연설에서 생계가 위태로운 국민들을 먼저 도와야 하고, 추석 전부터 지원을 받을 수 있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통합의 정치를 위해 여야와 정부의 정례 대화를 다시 시작하자는 제안도 내놨습니다.

임세흠 기자입니다.

[리포트]

당 대표 취임 뒤 첫 국회 연설에 나선 이낙연 대표.

코로나19로 민생이 짓눌린 상황에서 더 어려운 국민을 먼저 도와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이낙연/민주당 대표 : "재난의 고통은 약자에게 더 가혹합니다. 바이러스는 사람을 가리지 않습니다. 그러나 그 고통은 평등하지 않습니다."]

힘겨운 국민들은 추석 이전부터 지원받도록 곧 제출될 추경안을 빨리 처리해달라고 의원들에게 요청했습니다.

이 대표는 중단돼 있는 여야와 정부의 대화도 촉구했습니다.

코로나 극복과 대한민국이 어디로 나아갈 지에 대한 정치적 합의를 이루자고 제안했습니다.

[이낙연/민주당 대표 : "대합의는 코로나 극복 공동노력, 포용적 복지, 디지털 전환, 기후위기 극복, 한반도 평화, 민주주의 완성 등을 담을 수 있을 것입니다."]

이 대표는 반대를 위한 반대가 있다면 단호히 거부하겠지만, 대화로 풀지 못할 문제는 없다고, 여야 협치를 강조했습니다.

오늘 연설에서 이낙연 대표는 성범죄에 단호하겠다면서 민주당 소속 공직자의 잘못에 대해서도 사과했습니다.

[이낙연/민주당 대표 : "내부 감찰과 성인지 교육을 강화하겠습니다. 피해자 보호를 위한 제도적 장치도 조속히 보강하겠습니다."]

이낙연 대표는 또, 공수처는 권력기관 개혁의 핵심이라면서, 공수처 설치에 협조하라고 야당에 촉구했고, 자신이 꿈꾸는 대한민국은 함께 잘사는 일류국가라고, 행복, 포용, 창업, 그리고 평화, 공헌국가의 개념을 제시하기도 했습니다.

KBS 뉴스 임세흠입니다.

촬영기자:최연송/영상편집:최근혁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12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