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중국, CNN 등 미국 취재진 기자증 갱신 거부
입력 2020.09.07 (21:22) 국제
중국이 일부 미국 취재진의 기자증 갱신을 거부하고 있다고 AFP통신 등이 7일 보도했습니다.

중국 외신기자협회는 이날 성명을 통해 월스트리트저널, CNN, 블룸버그 등 최소 4개 매체 소속 기자 5명의 기자증 갱신이 거부됐다고 밝혔습니다.

중국에서 외국 취재진은 기자증이 있어야 활동할 수 있으며 거주 허가도 얻을 수 있습니다. 기자증 갱신이 거부된 기자들은 대신 임시로 기간이 만료된 기자증을 갖고 일할 수 있다는 통보를 받고 있습니다.

외신기자협회는 이런 임시 허가가 언제든 철회될 수 있다며, 기자들이 추방의 위협 속에서 일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이런 상황은 미국과 중국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과 무역 협상 등을 둘러싸고 갈등을 빚는 과정에서 벌어지고 있습니다. 양국은 올초부터 상대국의 기자들을 추방하거나 비자를 연장해주지 않는 등의 조치를 취하며 대립각을 세우고 있습니다.

자오리젠(趙立堅)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 브리핑에서 기자증 갱신이 거부된 상황이 "중국에서 보도하고 살아가는 데 영향을 끼치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그러나 그는 미국이 중국 취재진에 대해 부당한 대우를 하고 있다면서 "미국이 중국을 압박하기 위해 취재진을 인질로 잡고 있다"고 비난했습니다. 자오 대변인은 또한 미국이 중국 취재진의 비자 연장을 거부하면 추가 조치를 할 것이라고 경고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중국, CNN 등 미국 취재진 기자증 갱신 거부
    • 입력 2020-09-07 21:22:52
    국제
중국이 일부 미국 취재진의 기자증 갱신을 거부하고 있다고 AFP통신 등이 7일 보도했습니다.

중국 외신기자협회는 이날 성명을 통해 월스트리트저널, CNN, 블룸버그 등 최소 4개 매체 소속 기자 5명의 기자증 갱신이 거부됐다고 밝혔습니다.

중국에서 외국 취재진은 기자증이 있어야 활동할 수 있으며 거주 허가도 얻을 수 있습니다. 기자증 갱신이 거부된 기자들은 대신 임시로 기간이 만료된 기자증을 갖고 일할 수 있다는 통보를 받고 있습니다.

외신기자협회는 이런 임시 허가가 언제든 철회될 수 있다며, 기자들이 추방의 위협 속에서 일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이런 상황은 미국과 중국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과 무역 협상 등을 둘러싸고 갈등을 빚는 과정에서 벌어지고 있습니다. 양국은 올초부터 상대국의 기자들을 추방하거나 비자를 연장해주지 않는 등의 조치를 취하며 대립각을 세우고 있습니다.

자오리젠(趙立堅)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 브리핑에서 기자증 갱신이 거부된 상황이 "중국에서 보도하고 살아가는 데 영향을 끼치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그러나 그는 미국이 중국 취재진에 대해 부당한 대우를 하고 있다면서 "미국이 중국을 압박하기 위해 취재진을 인질로 잡고 있다"고 비난했습니다. 자오 대변인은 또한 미국이 중국 취재진의 비자 연장을 거부하면 추가 조치를 할 것이라고 경고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