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소각시설 무단증설’ 클렌코 임원 항소심 무죄
입력 2020.09.07 (22:24) 뉴스9(청주)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소각시설 무단증설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청주의 폐기물 처리업체 클렌코, 옛 진주산업 임원들이 항소심에서 무죄 판결을 받았습니다.

서울동부지방법원은 대기환경보전법 위반 등의 혐의로 기소된 클렌코 회장 A 씨에게 징역 1년을 선고한 원심을 파기하고 무죄를 선고했습니다.

또, 1심에서 징역 8월을 선고받은 이 업체 대표 B 씨의 혐의도 무죄로 판단했습니다.

앞서 두 사람은, 청주시 허가 없이 소각시설을 증설해 가동했다는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습니다.  
  • ‘소각시설 무단증설’ 클렌코 임원 항소심 무죄
    • 입력 2020-09-07 22:24:00
    뉴스9(청주)
소각시설 무단증설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청주의 폐기물 처리업체 클렌코, 옛 진주산업 임원들이 항소심에서 무죄 판결을 받았습니다.

서울동부지방법원은 대기환경보전법 위반 등의 혐의로 기소된 클렌코 회장 A 씨에게 징역 1년을 선고한 원심을 파기하고 무죄를 선고했습니다.

또, 1심에서 징역 8월을 선고받은 이 업체 대표 B 씨의 혐의도 무죄로 판단했습니다.

앞서 두 사람은, 청주시 허가 없이 소각시설을 증설해 가동했다는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