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용호, “의대생 50% 증원, 독일 사례 본받아야”
입력 2020.09.08 (08:53) 뉴스광장(전주)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이용호 의원은 인구 천 명당 의사 수가 우리의 2배에 달하지만 의대생 50퍼센트 증원을 추진하는 독일 사례를 소개하며 한국 의료계가 본받아야 할 부분이라고 주장했습니다.

이 의원은 독일 연립 집권당이 코로나19로 드러난 의료진 부족과 베이비 붐 세대 은퇴에 대응하기 위해 의대 정원을 5천 명 이상 증원하기로 합의했다며, 의료계도 이를 환영한다고 지적했습니다.

이어 독일은 이미 '농촌의사할당제'가 자리 잡았다며 취약 지역과 기피 과목 공백을 막으려면 공공의대 설립 등이 시급하다고 말했습니다.
  • 이용호, “의대생 50% 증원, 독일 사례 본받아야”
    • 입력 2020-09-08 08:53:09
    뉴스광장(전주)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이용호 의원은 인구 천 명당 의사 수가 우리의 2배에 달하지만 의대생 50퍼센트 증원을 추진하는 독일 사례를 소개하며 한국 의료계가 본받아야 할 부분이라고 주장했습니다.

이 의원은 독일 연립 집권당이 코로나19로 드러난 의료진 부족과 베이비 붐 세대 은퇴에 대응하기 위해 의대 정원을 5천 명 이상 증원하기로 합의했다며, 의료계도 이를 환영한다고 지적했습니다.

이어 독일은 이미 '농촌의사할당제'가 자리 잡았다며 취약 지역과 기피 과목 공백을 막으려면 공공의대 설립 등이 시급하다고 말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