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침수·범람 피해 속출…순식간에 물바다
입력 2020.09.08 (09:07) 뉴스광장(춘천)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제10호 태풍 하이선이 강원지역을 지나가면서 강한 바람과 함께 많은 비도 내렸습니다.

하천과 계곡물이 넘쳐 도로까지 차오르고, 상가와 주택, 농경지가 침수되는 피해가 잇따랐습니다. 

김영준 기자입니다.

[리포트]

순식간에 내린 비에 계곡물이 거대한 하천으로 변했습니다. 

흙탕물이 도로까지 밀려들어 물바다로 변합니다. 

계곡 안쪽 마을 주민 10여 명이 반나절 이상 고립됐습니다. 

[최아삽/양양군 현북면 : "차를 끌고 나가다 보니까 도로가 계곡물이 범람해서 이렇게 집에 있는 상태예요."]

시간당 30mm 이상의 비에 도로 우수관이 역류했습니다. 

일대 도로가 성인 무릎 높이까지 침수되면서 4시간 가까이 차량 통행이 제한됐습니다. 

쏟아붓듯 내리는 빗물에 관광지 상점가도 물에 잠겼고,  주택도 침수됐습니다. 

삶의 터전을 읽은 이재민들은 망연자실합니다.  

[유분순/속초시 청호동 : "지난번에도 피해 봤고, 그 지난번에도 피해 봤고, 이번에도 피해를 봤어요. 올해만 세 번째에요. 여기서 못 살겠어요."]

집채만 한 파도가 방파제를 넘습니다. 

지난 9호 태풍 마이삭 때 피해를 입은 항구 주변 상가들은 아예 문을 걸어 잠갔습니다. 

일부 상인들은 침수 피해를 막으려 긴박한 하루를 보냈습니다. 

하천 수위가 범람 직전까지 차오르면서 곳곳에서 주민들이 대피해야 했습니다. 

하지만, 농경지는 속수무책이었습니다. 

수확을 앞둔 논은 말 그대로 하천으로 변했습니다. 

배추밭도 물에 잠겼습니다. 

특히, 지난 마이삭 태풍 피해지역이 다시 피해를 입어 복구에 더 긴 시간이 걸릴 것으로  보입니다.

KBS 뉴스 김영준입니다. 

촬영기자:김중용·최진호·박영웅·김남범
  • 침수·범람 피해 속출…순식간에 물바다
    • 입력 2020-09-08 09:07:49
    뉴스광장(춘천)
[앵커]

제10호 태풍 하이선이 강원지역을 지나가면서 강한 바람과 함께 많은 비도 내렸습니다.

하천과 계곡물이 넘쳐 도로까지 차오르고, 상가와 주택, 농경지가 침수되는 피해가 잇따랐습니다. 

김영준 기자입니다.

[리포트]

순식간에 내린 비에 계곡물이 거대한 하천으로 변했습니다. 

흙탕물이 도로까지 밀려들어 물바다로 변합니다. 

계곡 안쪽 마을 주민 10여 명이 반나절 이상 고립됐습니다. 

[최아삽/양양군 현북면 : "차를 끌고 나가다 보니까 도로가 계곡물이 범람해서 이렇게 집에 있는 상태예요."]

시간당 30mm 이상의 비에 도로 우수관이 역류했습니다. 

일대 도로가 성인 무릎 높이까지 침수되면서 4시간 가까이 차량 통행이 제한됐습니다. 

쏟아붓듯 내리는 빗물에 관광지 상점가도 물에 잠겼고,  주택도 침수됐습니다. 

삶의 터전을 읽은 이재민들은 망연자실합니다.  

[유분순/속초시 청호동 : "지난번에도 피해 봤고, 그 지난번에도 피해 봤고, 이번에도 피해를 봤어요. 올해만 세 번째에요. 여기서 못 살겠어요."]

집채만 한 파도가 방파제를 넘습니다. 

지난 9호 태풍 마이삭 때 피해를 입은 항구 주변 상가들은 아예 문을 걸어 잠갔습니다. 

일부 상인들은 침수 피해를 막으려 긴박한 하루를 보냈습니다. 

하천 수위가 범람 직전까지 차오르면서 곳곳에서 주민들이 대피해야 했습니다. 

하지만, 농경지는 속수무책이었습니다. 

수확을 앞둔 논은 말 그대로 하천으로 변했습니다. 

배추밭도 물에 잠겼습니다. 

특히, 지난 마이삭 태풍 피해지역이 다시 피해를 입어 복구에 더 긴 시간이 걸릴 것으로  보입니다.

KBS 뉴스 김영준입니다. 

촬영기자:김중용·최진호·박영웅·김남범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