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폭풍해일에 해안가 쑥대밭…어민 피해 속출
입력 2020.09.08 (11:19) 부산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제10호 태풍 하이선은 초속 33미터에 육박하는 강풍과 폭풍해일을 동반해 특히 해안가에 큰 피해를 입혔습니다.

한 마을은 방파제가 밀려와 해안도로 곳곳이 부서졌는데요.

어민들은 삶의 터전까지 망가져 망연자실입니다.

김아르내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거대한 파도가 해안가로 계속 밀려옵니다.

방파제를 넘은 파도는 해안도로를 덮칩니다.

파도의 위력에 도로 아스팔트가 종잇장처럼 깨져 나뒹굽니다.

[마을 주민 : "아예 빨리 지나갔으면 싶고 다 죽는가 싶었다니까. 얼마나 파도가 세면 이게 다 깨지겠어. 저 도로도 다 그렇고."]

마을 앞까지 덮친 해일에 시설물 피해도 잇따랐습니다.

건어물을 보관하던 냉장시설은 파도에 부딪쳐 산산조각 났고,

[피해 어민 : "마른 멸치 냉장고에 저장해놓은 게 냉장고가 바다에 부딪혀서 부서져 버렸잖아요. 산더미 같이 넘어오면서 다 쳐버린 거예요."]

해안가 상가 곳곳도 부서졌습니다.

월파를 막는 방파제도 소용없었습니다.

갑작스러운 폭풍해일에 테트라포드가 해안가로 밀려나면서 도로 방호벽이 힘없이 무너졌습니다.

광안리 앞바다에도 해일이 덮쳤습니다.

거센 파도가 몰려오더니, 해안 산책로를 순식간에 집어삼킵니다.

너울성 파도가 덮친 방파제 옆 도로도 물바다로 변했습니다.

바닷물은 아파트 주차장까지 밀려 들어왔고, 주차된 차량은 모두 침수됐습니다.

[전유나/광안리 해변 주민 : "무릎 정도? 파도가 계속 안으로 밀려 들어오고 있었어요. 물이 많이 밀려 들어오고 바퀴가 잠기고 하니까 통행에도 불편하고…."]

관광객들이 많이 찾는 이 해변에도 파도가 밀려왔습니다.

곳곳이 쓰레기장으로 변했고, 부서진 상가 간판의 파편도 위험하게 널브러져 있습니다.

부산 감만부두 시민공원도 파도에 잠기는 등 태풍 '하이선'이 근접한 해안가 곳곳에서 해일 피해가 속출했습니다.

KBS 뉴스 김아르내입니다.

촬영기자:최진백
  • 폭풍해일에 해안가 쑥대밭…어민 피해 속출
    • 입력 2020-09-08 11:19:18
    부산
[앵커]

제10호 태풍 하이선은 초속 33미터에 육박하는 강풍과 폭풍해일을 동반해 특히 해안가에 큰 피해를 입혔습니다.

한 마을은 방파제가 밀려와 해안도로 곳곳이 부서졌는데요.

어민들은 삶의 터전까지 망가져 망연자실입니다.

김아르내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거대한 파도가 해안가로 계속 밀려옵니다.

방파제를 넘은 파도는 해안도로를 덮칩니다.

파도의 위력에 도로 아스팔트가 종잇장처럼 깨져 나뒹굽니다.

[마을 주민 : "아예 빨리 지나갔으면 싶고 다 죽는가 싶었다니까. 얼마나 파도가 세면 이게 다 깨지겠어. 저 도로도 다 그렇고."]

마을 앞까지 덮친 해일에 시설물 피해도 잇따랐습니다.

건어물을 보관하던 냉장시설은 파도에 부딪쳐 산산조각 났고,

[피해 어민 : "마른 멸치 냉장고에 저장해놓은 게 냉장고가 바다에 부딪혀서 부서져 버렸잖아요. 산더미 같이 넘어오면서 다 쳐버린 거예요."]

해안가 상가 곳곳도 부서졌습니다.

월파를 막는 방파제도 소용없었습니다.

갑작스러운 폭풍해일에 테트라포드가 해안가로 밀려나면서 도로 방호벽이 힘없이 무너졌습니다.

광안리 앞바다에도 해일이 덮쳤습니다.

거센 파도가 몰려오더니, 해안 산책로를 순식간에 집어삼킵니다.

너울성 파도가 덮친 방파제 옆 도로도 물바다로 변했습니다.

바닷물은 아파트 주차장까지 밀려 들어왔고, 주차된 차량은 모두 침수됐습니다.

[전유나/광안리 해변 주민 : "무릎 정도? 파도가 계속 안으로 밀려 들어오고 있었어요. 물이 많이 밀려 들어오고 바퀴가 잠기고 하니까 통행에도 불편하고…."]

관광객들이 많이 찾는 이 해변에도 파도가 밀려왔습니다.

곳곳이 쓰레기장으로 변했고, 부서진 상가 간판의 파편도 위험하게 널브러져 있습니다.

부산 감만부두 시민공원도 파도에 잠기는 등 태풍 '하이선'이 근접한 해안가 곳곳에서 해일 피해가 속출했습니다.

KBS 뉴스 김아르내입니다.

촬영기자:최진백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